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국힘 “손바닥으로 하늘 가릴 수 없어…이재명, 무치적반 그 자체”

  • 보도 : 2022.05.15 10:50
  • 수정 : 2022.05.15 10:50

조세일보
 
국민의힘이 “손바닥으로 하늘 가릴 수 없다. 이재명 위원장은 언어유희로 출마를 정당화하려 하지만 국민들은 진실을 안다”면서 “이재명 위원장은 무치적반 그 자체”라고 15일 밝혔다.

이유동 국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인천 계양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로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어제 자신의 개소식에서 대장동 사건에 관련, 국민의힘에 이렇게 이름을 붙여줄까 싶다. 적반무치. 적반하장과 후안무치”라고 했다.

이 부대변인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 이 위원장은 언어유희로 이번 명분 없는 계양구을 보궐선거 출마를 정당화 하려고 하지만 국민들이 모두가 진실을 알고 있다. 이 위원장은 무치적반 그자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부끄러움이 없다. 지금 대장동 수사 관련 피의자가 누구인지 모르는가. 바로 이 위원장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 위원장은 자칭 단군이래 최대 치적이라고 한 대장동이 바로 보궐선거가 열리는 분당구갑에 위치하고 있다”면서 “본인이 스스로 떳떳하고 여전히 최대 치적이란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분당구갑에 와 분당구민에게 심판을 받으라”고 일갈했다.

그는 “분당구민의 심판이 두려워 도지사와 시장을 지냈던 지역을 버리고 인천 계양구을로 가 경기도망지사를 자처한 행태를 보여줬다. 이 위원장이야 말로 경기도민과 분당구민에게 후안무치한 행태를 보여주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 부대변인은 “도둑이 도리어 성내는 법이다. 대장동 사건으로부터 벗어나고 싶어 아무 연고도 없는 계양구을로 도망간 이가 이 위원장”이라며 “원래 도둑이 도망을 잘 가긴 한다. 그래서 국민들께서 대장동 도둑의 몸통으로 생각하는 이 위원장이 이번 정치적 도망에 능력을 발휘 한 듯 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