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기업 체감경기 개선…내수회복·수출호조에 전월比 3p↑

  • 보도 : 2022.04.28 06:00
  • 수정 : 2022.04.28 06:00
조세일보
◆…제조업·비제조업 업황 실적BSI 추이. 자료=한국은행 제공
 
국내 기업들이 느끼는 체감경기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全산업 업황BSI는 거리두기 해제, 내수회복 및 수출호조에 따라 전월대비 3포인트(p)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22년 4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의하면 이달 전체 산업 업황BSI는 전월 83 대비 3p 상승한 86을 기록했다.

BSI는 기업가의 현재 기업경영상황에 대한 판단과 향후 전망을 조사해 지수화한 수치로 기업의 체감경기를 알 수 있다. 100보다 높으면 경기호전을, 100보다 낮으면 경기악화를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다.

4월 전체 산업 업황BSI는 확진자수 감소 및 대부분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해제, 내수회복 및 수출호조 등에 힘입어 전월대비 상승했다. 제조업 업황BSI는 전월대비 3p 상승한 87을 비제조업 업황BSI도 전월대비 4p 상승한 85를 기록했다.

제조업 업황BSI는 산업용 케이블·자동차 관련 전기장비 등 수요가 늘면서 전기장비는 10p 상승, 반도체 및 건설 관련 기계장비 수주가 늘면서 기타 기계·장비가 7p 상승, 반도체 및 관련 부품 매출 증가·전자부품 수주 개선으로 전자·영상·통신장비 2p 상승 등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올랐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 2p, 중소기업 5p 모두 상승했고 기업형태별로는 수출기업 1p, 내수기업 5p 모두 올랐다.

제조업의 경영애로사항은 원자재 가격상승 비중이 34.7%로 가장 높고 불확실한 경제상황 14.6%, 인력난·인건비상승 7.7% 순이었다. 원자재 가격상승 비중은 전월에 비해 4.3%p 상승한 반면 내수부진 비중은 2.2%p 하락한 7.1%를 기록했다.

비제조업 업황BSI는 소프트웨어 수주 증가·해외여행 관련 서비스 매출이 늘면서 정보통신업 8p 상승, 주류·식자재 등 도매업 및 백화점·면세점·편의점 등 소매업 매출이 늘면서 도소매업 3p 상승, 토목 설계·감리 수주 증가·세무서비스 수요 증가에 따라 전문·과학·기술 5p 상승 등이 오르면서 전월대비 상승했다.

비제조업의 경영애로사항은 원자재 가격상승 비중이 15.2%로 가장 높고 불확실한 경제상황 13.4%, 인력난·인건비상승 12.5% 순이었다. 원자재 가격상승 비중은 전월에 비해 2.6%p 상승한 반면 불확실한 경제상황 비중은 2.5%p 하락했다.
조세일보
◆…경제심리지수 추이. 자료=한국은행 제공
 
BSI와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경제심리지수(ESI)는 전월에 비해 2.3p 상승한 105.7을 기록했다. ESI가 100을 상회하면 기업과 가계 등 모든 민간 경제주체의 경제심리가 과거 평균보다 나아진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ESI 원계열에서 계절 및 불규칙 변동을 제거해 산출한 ESI 순환변동치는 103.1로 전월 대비 0.9p 하락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