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찬대 "김인철 장관 후보, 거짓해명으로 국민 호도"

  • 보도 : 2022.04.20 14:00
  • 수정 : 2022.04.20 14:00

한국외대 총장 재직 당시 사외이사 '셀프허가' 의혹 해명도 거짓

조세일보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김인철 교육부장관 후보자가 한국외대 총장 재직 당시 사외이사 '셀프허가' 의혹에 대해 거짓해명으로 국민을 호도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인철 교육부장관 후보는 한국외대 총장 재직 당시 사외이사 '셀프허가' 의혹에 대해 학교법인 승인 절차를 진행하여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로 해명자료를 낸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그러나, 법령과 한국외대 복무규정 등 어떤 공식적 근거도 없이 후보 본인 스스로 사외이사직을 겸직하기로 결정하고 이사장 승인을 요구한 사실 자체가 '셀프 허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 후보의 '사외이사 겸직이 학생 취업을 위한 것'이라는 해명은 학생 취업을 방패막이 삼아 자신의 부수입을 정당화 하는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또한 한국외대 총장 재임 당시 지속적인 학내갈등으로 학교가 어려운 사정에 있었음에도 집안단속은 뒷전인 채 '셀프허가'로 '투잡'을 뛴 것이 총장으로서 책임있는 자세였는지 묻고싶다고 직격했다.

박 의원은 "'셀프겸직' 습성은 사외이사 겸직 이전에도 발견된다"며 "학교법인 동원육영회 정관 43조 7항에 따르면, '사이버대학교 학장 등 보직은 총장 제청을 받아 이사장이 보한다'고 되어 있다. 김 후보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사이버한국외대 총장을 겸직하면서 2017년에만 924만원을 수령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데도 김 후보측이 '사외이사 겸직을 스스로 결정했다는 표현은 사실과 차이가 있다'고 자료를 낸 것 자체가 국민을 호도한 것"이라며 "교육자로서 양심이 의심된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교육공무원법 등 법령상 대학교원의 겸직허가 절차를 두도록 한 것은 학생 교육과 연구에 지장이 없는 범위에서 사외이사 직을 수행하라는 취지인데, 후보측 해명자료는 이사회 승인 공문만 제시할 뿐, 어떤 검토가 있었는지 확인할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실제 이사장 승인이 있었다면, 이사회 회의록도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그는 또 "이사회 승인 문서의 진위여부 역시 추가 검증이 필요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마지막으로 김 후보자의 경력은 해명문에서 강조한 인도와 헝가리 지역전문가와는 관련이 적은데, 구체적으로 어떤 분야의 전문성을 인정받은 것인지 추가 해명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