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권성동 "尹당선인, 예초부터 '법무장관 한동훈' 이라 했다"

  • 보도 : 2022.04.14 11:18
  • 수정 : 2022.04.14 11:18

權 "민주당, 韓 검사를 수사부서장으로 보내면 안 된다고 얘기 했잖나"

"尹당선인, 새로운 논란 방지 위해 사실 칼 빼앗고 펜을 준 것"

조세일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4일 KBS라디오 대담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 카드는 예초부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생각해온 인사였음을 밝혔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권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제공]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예초부터 법무부 장관으로 한동훈 검사장(사법연수원 부원장)을 생각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내각 인선에 맞춰 급작스럽게 '파격 인사'를 한 게 아닌 오래 전부터 '예정된 인사'였다는 설명이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검수완박' 강행 추진에 대한 맞대응으로 빼든 '한동훈 카드'가 아니냐는 시각에 대해 "이미 윤 당선인 입에서는 벌써 인수위가 꾸려지고 장관 인선이 시작될 즈음에 '법무부 장관은 한동훈이다', 이렇게 당선인 말씀이 계신 것으로 제가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 이유에 대해선 "하도 한동훈 검사가 수사권을 행사할 경우에 민주당이 무슨 정치 보복이니 정치 탄압이니 이러한 얘기가 나와서 오히려 검찰 수사의 순수성이 훼손될 수가 있다고 판단을 하셨던 것 같다"며 "또 민주당에서도 서울 검사장이나 검찰총장 등 직접 수사하는 부서의 장으로 보내면 안 된다고 얘기를 했잖나"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그런 민주당의 주장, 또 새로운 논란 방지 등을 해서 사실 칼을 빼앗고 펜을 준 것"이라며 "법무부 장관이 법무행정 담당자이고, 그리고 윤 당선인은 대선 후보 당시 법무부 장관에게 검찰에 대한 수사지휘권을 폐지, 행사하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고 폐지를 공약으로 내걸었다"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그래서 한동훈 검사가 장관이 된들 또 그게 법제화가 안 된다 하더라도 장관으로서 수사지휘권을 행사할 수 없는 지경"이라며 "왜냐하면 (윤)대통령이 그렇게 공약을 내걸었기 때문에. 그러니까 정치 탄압 얘기도 안 나오는 거다. 그래서 그것을 고려해서 일찍 내정한 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정치적으로 '안철수 패싱' 문제 등으로 공동정부 구성 약속이 사실상 파탄 수순 밟는 게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선 "아마 자질과 능력, 또 전문성이 있는 분들은 추천을 받은 것으로 제가 알고 있다"면서 "그 과정에서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어쨌든 합당 수순을 밟고 있기 때문에 그 정신은 아마 계속해서 살아 있을 것이다라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안 위원장 최측근인 신용현 인수위 대변인은 전날(13일) 오후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윤 당선인과 안 위원장 사이에 인사 협의가 없었냐'늘 물음에 "그렇게 알고 있다"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이어 "1차 인선에 이어 2차 내각 인선 결과까지 보면 언론이나 국민들이 그동안 예상했던 공동정부 구성하고 차이가 있는 건 사실"이라며 "안철수 위원장이 전문성 있다고 생각한 몇몇 부처에 대해서는 의견을 전했으면 했는데 그럴 기회가 없었다고 직접 밝혔고 오늘 2차 발표 전에도 그런 과정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공동정부 실현 가능성에 대해선 "윤석열, 안철수 두 분이 단일화를 하면서 공동정부를 구성하고 운영하겠다고 국민들한테 약속했기에 이후 어떤 식으로 공동정부 구성과 운영이 될지, 협치가 될지, 어떻게 구현될지 좀 지켜봐야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