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靑 "김정숙 여사 의상, 사비로 구입"... 논란 확산에 거듭 반박

  • 보도 : 2022.03.29 16:11
  • 수정 : 2022.03.29 16:11

靑 "특수활동비 사용 등 근거 없는 주장 제기... 전혀 사실 아냐" 거듭 확인

"의전비용, 행사 부대비용으로 엄격한 내부 절차 따라 최소한의 예산 지원"

"사비 지출 내용까진 공개할 이유 없어"... 유감 표명, 법적 대응은 검토 안해

'2억대 브로치' 진위 여부 "해당 브랜드에서 (모조품)확인 하는 등 팩트 체크"

조세일보
◆…청와대는 29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서의 공식 행사 의상 비용 논란과 관련해 "임기 중 대통령 배우자로서 특수활동비 등 예산을 편성해 사용한 적이 없고, 사비로 부담했다"고 일부 언론과 커뮤니티 의혹 제기를 반박했다. 지난 1월 문 대통령의 이집트 순방 때의 김 여사 활동 모습. 이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청와대]
 
청와대는 29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공식 행사 의상 비용 논란과 관련 "임기 중 대통령 배우자로서 의류 구입 목적으로 특수활동비 등 국가 예산을 편성하여 사용한 적이 없고, 사비로 부담했다"고 밝혔다.

신혜현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김정숙 여사의 공식 행사 의상과 관련하여 특수활동비 사용 등 근거 없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으나,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부대변인은 "국가 간 정상회담, 국빈 해외 방문, 외빈 초청 행사 등 공식 활동 수행 시 국가원수 및 영부인으로서의 외교 활동을 위한 의전비용은 행사 부대비용으로 엄격한 내부 절차에 따라 필요 최소한의 수준에서 예산을 일부 지원하고 있다"며 "순방의전과 국제행사용으로 지원받은 의상은 기증하거나 반납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 비서실의 특활비가 구체적으로 공개하기 어렵다는 점을 빌미로 사실과 다른 주장이 나오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정숙 여사의 의전 비용 일부 지원과 관련 "의류는 포함돼 있지 않다"며 "기본적으로 의전비용 전반도 꼼꼼하고 세심하게 살펴서 사용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말씀을 드리는 것이고, 여사님의 의류비는 다 사비로 부담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사비 부담이 어느 정도 규모인 지 공개할 수 있냐'는 이어진 질문에는 "개인적인 사비로 부담하신 내역에 대해서는 저희가 공개할 이유는 없을 것 같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가짜뉴스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선 현재로서는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한 미공개 일정 중 노르웨이 순방 당시 뭉크 미술관 관람을 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노르웨이 순방 당시 베르겐 일정에 대한 비판이 있었고 이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분명하게 밝혔다"면서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모든 일정은 비공개일지라고 하더라고 공식 일정이다, 주최 측과 다 조율이 돼서 가는 일정이라는 점을 염두에 뒀으면 한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처럼 김정숙 여사의 의상구입 특활비 사용 논란과 관련 적극 해명에 나선 이유는 가짜뉴스가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주부터 여사님 브로치와 관련된 잘못된 가짜뉴스가 나오고 있었다"며 "오늘 조간에서도 사실이 아닌 것이 사실처럼 보도되고 있어서 정확하게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가짜뉴스에 대한 분명한 설명이 필요함을 거듭 강조했다.

야권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정숙 여사의 의상 비용이 특수활동비나 의전 비용을 사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한 커뮤니티는 김 여사의 브로치가 시가 2억원 대의 명품 브랜드라는 의혹을 제기했고 삽시간에 소문이 퍼졌다.

이 관계자는 브로치의 진품여부에 대해 "해당 브랜드 측에서도 오늘 확인을 해 준으로 봤고, 주말 사이에 해당 커뮤니티에서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하는 팩트 체크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며 "모양을 보면 알겠지만 전혀 다르게 생긴 브로치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행정법원은 지난달 10일 한국납세자연맹의 정보공개 청구에 따라 청와대 특수활동비 및 김정숙 여사의 의전 비용을 공개하라는 판결을 내렸으나 청와대는 이에 불복해 이달 2일 항소했다. 최종 판결이 날 때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여 전체적 내용은 대통령기록물로 처리돼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될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이 지정한 기록물은 국회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 의결, 또는 관할 고등법원장이 중요한 증거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영장을 발부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반 지정 기록물은 15년, 개인의 사생활 관련 기록물은 30년의 범위 내에서 열람·사본 제작이 허용되지 않거나 자료 제출에 응하지 않고 보호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