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안민석 "尹 측, 점령군행태... 검찰공화국 우려 현실로"

  • 보도 : 2022.03.17 07:00
  • 수정 : 2022.03.17 07:00

"2008년 MB 인수위 시즌2 보는 것 같아..."

"檢공화국 저지할 수 있는 힘 모아서 지방선거 승리로 가야"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지난 5일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 정문 앞에서 열린 이재명 대선후보의 '동부권 자유경제특구와 신도시, 교통허브로 비상하는 광주·하남!' 광주·하남 유세에서 지원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라디오방송에 출연해 "어떻게 촛불로 만든 이 정권을 5년 만에 뺏기느냐"며 "지금 검찰공화국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 청취자는 "정권을 뺏긴 것이 아니라는 것. 정권을 뺏긴 건 민주당 입장이고, 그건 원래 국민의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쓴 소리 감사하다. 명심하겠다"고 답했다.

안 의원은 지난 16일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윤석열 20대 대통령 당선인의 인수위원회를 두고 "2008년 MB 인수위 시즌2를 보는 것 같다"며 "점령군 행태는 참 뭐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주의 원칙이라는 것은 결과에 승복하는 것이다. 저희들도 협조할 건 협력하고 견제할 건 견제해야겠지만 잘되기를 바란다"면서도 "이런 식으로 점령군 행세를 한다면 저희들도 좌시할 수가 없다. 국민들도 굉장히 실망을 하시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세일보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 방송 캡처.
 
안 의원은 "검찰공화국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며 "이것을 저지할 수 있는 힘을 모아서 지방선거 승리로 가야 한다. 그래서 저희들(민주당) 내부가 대선 책임에 대한 얘기가 강하게 지금 제기되고 있다보니 지방선거 승리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이어 "지금 당이 혼란스럽다. 다선 의원으로서 당을 빨리 정비하고 통합시키는 물밑 조율을 하는 데 제 많은 에너지를 쏟고 있다. 특히 정말 검찰공화국 이거는 막아야 하지 않겠느냐"며 "저의 출마 여부를 떠나서 검찰공화국을 막기 위한 의원들의 모임이 필요하다고 본다. 정말 이것은 결사 저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2008년 MB정부 시절에 국회의원들이 도청당할까봐 핸드폰을 2개, 3개 갖고 다녔다"며 "이제 또 핸드폰 하나 더 마련해야 하는 거 아닌가 그런 (생각이든다). 저도 두렵다. 검찰공화국 시대는 국민과 함께 민주당이 막아야한다. 이게 지금 가장 저의 관심이고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