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건희, "당선인 소명 수행 위해 미력하게나마 조력하겠다"

  • 보도 : 2022.03.10 14:28
  • 수정 : 2022.03.10 14:28

"대통령 배우자의 최우선 역할, 대통령이 국정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 만드는 것"

"소외계층, 성장의 그늘에 계신 분들의 문제 함께 고민할 것"

조세일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4일 서울 서초구 서초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제20대 대통령선거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는 10일 "당선인이 국민께 부여받은 소명을 충실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미력하게나마 곁에서 조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 여사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사회의 그늘진 곳에 당선인이 더욱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뉴시스에는 '당선 후 대통령 배우자의 모습'을 묻는 질문에 대해 "대통령이 국정에 전념하실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대통령 배우자의 최우선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건이 허락한다면 정부의 손길이 미처 닿지 못한 소외계층이나 성장의 그늘에 계신 분들의 문제를 함께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지난해 12월 허위이력 의혹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이후 공개석상에 나서지 않고 있으며, 전날 당선이 확정된 순간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 여사가 윤 당선인의 곁에서 미력하게나마 조력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은 영부인으로서 적극적인 대외활동보다는 당장 소외계층을 중심으로 조용한 내조에 주력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 당선되면 영부인 보좌를 담당하는 청와대 제2부속실을 폐지하겠다고 했다. 김 여사의 역할론과 맞물려 해당 공약이 구체화될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