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2021년 납세대상] 삼성바이오로직스

위탁생산 수주 확대에 모더나 백신 생산으로 위상 높여

  • 보도 : 2021.12.14 08:00
  • 수정 : 2021.12.14 08:00
조세일보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 존림)가 지난 7일 조세일보 주최로 열린 2021년 납세대상 시상식에서 납세대상을 수상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20년 귀속 법인세 299억원과 2021년 상반기 법인세 중간예납액 550억원을 납부해 납세대상을 받았다. 삼성바이오의 지난해 별도기준 실적은 매출액 1조1648억원, 영업이익 2926억원, 순이익 2510억원으로 창사 이래 최대의 실적을 거두었다. 올해 상반기에도 별도기준 매출액 6730억원, 영업이익 2407억원, 순이익 1919억원으로 세계적인 바이오제약품 위탁생산,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이 같은 경영성과에 힘입어 지난해 법인세와 올해 상반기 법인세를 합해 849억원의 법인세를 내며 국가 세수 증대에 기여했다.

글로벌 제약바이오의 세계적인 위탁생산기지… 사회적 책임에도 매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단일 공장 세계 최대의 생산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글로벌 바이오제약회사의 진화하는 수요에 맞춰 위탁 생산, 개발 그리고 실험에 이르는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급성장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최고의 인재 양성을 위한 인재 혁신, 최상의 서비스를 약속하는 프로세스 혁신, 그리고 사업의 연속성과 확장을 위한 포트폴리오 혁신을 통해 고객의 가장 신뢰받는 파트너가 되고 인류의 더 나은 삶을 구현하는 것을 기업의 비전으로 삼고 있다.

현재 영위하는 CMO사업을 넘어, CDO과 CRO 사업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으로 서비스 확장을 추구하고 있다. 이를 위해 더욱 다양한 서비스로 고객들에게 총체적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실질적인 end-to-end 서비스 파트너로 거듭나겠다는 전략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우수한 실행력과 혁신을 통해 끊임없이 고객 만족을 실현한 결과 세계적 권위의 ‘CMO Leadership Awards’에서 8회 연속 수상했다.

최근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며 실적과 위상을 동시에 거머쥐며 세계적인 기업으로 질주하고 있다. 지난 9월말 기준 수주잔고가 미화 91억불에 달하고 있어 향후 실적전망이 밝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앞으로 더욱 차별화된 기술력 확보로 품질과 안전성 강화에 노력하고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확대하고 있다. 지속가능경영의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바이오 인재 육성을 위해 매진하고 ESG경영과 상생경영을 정착시켜 K-바이오의 위상을 더욱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조세일보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