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증권사, 마이데이터로 '미래 먹거리' 사냥 시작

  • 보도 : 2021.11.15 16:22
  • 수정 : 2021.11.15 16:22

12월 1일부터 서비스 개시...맞춤형 자산관리 기대
미래에셋·한투·하나금투·키움·NH투자·KB증권, 본인가 획득

조세일보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시행을 보름 앞두고 증권사 6곳이 본허가를 획득했다. 증권사들의 움직임이 분주한 가운데 마이데이터가 증권업계의 ‘미래 먹거리’가 될 수 있을지 이목을 끌고 있다.

15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NH투자증권, KB증권에 대한 마이데이터 사업 본허가를 의결했다. 이로써 본허가를 획득한 증권사는 미래에셋증권,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키움증권 등 6곳으로 늘었다. 신한금융투자, 교보증권, 현대차증권은 예비허가를 받은 상태다.
 
조세일보
◆…마이데이터 도입에 따른 효과 (자료=개인정보보호위원회)
마이데이터는 고객의 동의를 받아 흩어져 있던 개인신용정보를 수집·활용해 통합조회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금융회사는 고객의 금융정보를 분석해 맞춤 상품을 추천할 수도 있다.

마이데이터 운영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금융투자업권의 경우 △카드정보(보유카드, 포인트, 결제정보, 리볼빙·단기·장기대출 이용정보) △금융투자정보(보유계좌정보, 계좌거래내역, 상품정보) △개인형IRP(퇴직연금)(거래내역, 개별운용상품 정보)를 비롯한 개인신용정보를 수집할 수 있다.

가장 먼저 사업권을 취득한 미래에셋증권은 지난 8일 통합자산관리앱 ‘엠올(m.ALL)’이 서비스 기능적합성 심사를 통과해 다음 달부터 서비스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올인원 투자진단 보고서’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투자진단 컨텐츠를 제공하고 다른 금융회사의 자산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하나금융투자의 경우 그룹 통합 브랜드인 ‘하나 합’을 통해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하나 합’은 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 핀크가 협업해 그룹 차원의 특화 상품과 각 사 고유의 강점을 녹여낸 차별화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키움증권은 로보자산관리, 여유자금을 통한 간편투자와 같은 서비스를 통해 ‘데이터가 고객 자산을 키우는 패러다임’을 실현할 방침이다. 한국투자증권도 인공지능 ‘에어(Air Research)’를 접목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이날 본허가를 받은 NH투자증권은 금융·비금융 자산정보를 한눈에 보여주는 ‘통합자산조회 서비스’와 함께 금융 알리미 서비스, 투자성과 리포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KB증권 역시 금융자산 통합조회와 포트폴리오 진단, 외부 사업자와의 제휴 서비스 등을 예고했다. KB증권은 내년 초에 ‘M-able(마블)’ 앱을 통해 서비스를 개시하고 마이데이터 전용 앱도 개발할 예정이다.

증권업계는 마이데이터를 통해 더 세밀한 자산관리(WM)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마이데이터는 당장의 수익성을 기대하기 어렵고 인프라 구축에 상당한 투자가 필요하다”면서도 “통합자산관리 및 생활금융서비스를 위해 마이데이터 사업에 뛰어들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조세일보
◆…마이데이터와 금융회사 간 정보전송 형식 (자료=금융위원회)
한편 15일 KB증권, NH투자증권, KB손해보험, 에프앤가이드가 추가되면서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획득한 회사는 총 49개사에 달한다. 은행 10곳, 금융투자 6곳, 여전 7곳, 핀테크·빅테크 19곳, 보험 2곳, 상호금융 1곳, 저축은행 1곳, CB(신용평가) 2곳, IT 2곳이다.

금융위원회는 마이데이터 사업자 및 정보제공자에 이달 30일까지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구축 및 테스트를 완료하고 내달 1일부터 대고객 서비스를 개시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1월 1일부터는 기존 스크래핑 방식이 아닌 API로만 정보를 수집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아울러 금융당국은 과도한 가입 마케팅을 막고자 통상적인 수준(최대 3만원) 내 경품 지급을 권장하고, 소비자 보호를 위해 마이데이터 종합포털 홈페이지에서 서비스 이용현황을 조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미성년자 정보 제공의 경우 체크·선불카드, 선불충전금 등 일부 금융상품으로 범위가 한정되고 법정대리인의 동의가 필요하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