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10월중 가계대출 6.1조 증가...8월 이후 3개월 연속 둔화

  • 보도 : 2021.11.10 12:00
  • 수정 : 2021.11.10 12:00

10월말 가계대출잔액 전년동기비 8.6% 증가
주담대 증가폭 5조3000억원으로 축소

조세일보
◆…금융위원회 제공
10월중 전금융권 가계대출이 6조1000억원 증가해 전월(7조8000억원)보다 증가폭이 둔화됐다.

금융위원회는 10일 발표한 ‘10월중 가계대출 동향’에서 이같이 밝히며 특히 주택 전세·매매 거래량 감소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전월 6조7000억원에서 5조3000억원으로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폭도 전월 1조2000억원에서 8000억원으로 줄었다.

10월말 기준 전금융권의 전년동기대비 가계대출 증가율은 8.6%로 7월말의 10.0% 이후 8월말 9.5%, 9월말 9.2% 등 3개월 연속 둔화되는 추세를 보였다.

금융업권별 동향은 은행권 가계대출의 경우 5조2000억원 증가해 9월(6조4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줄었다. 주담대 증가액이 9월 5조6000억원에서 4조7000억원으로 줄어든 영향이 컸다. 신용대출은 10월중 영업을 개시한 토스뱅크(5000억원 증가)를 중심으로 6000억원 증가했다. 5대 은행의 신용대출은 2000억원 감소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9000억원 증가해 증가폭이 전월의 1조5000억원보다 크게 줄었다. 특히 상호금융의 가계대출 증가액은 9월 1조8000억원에서 10월 3000억원으로 대폭 축소됐다. 이밖에 보험 3000억원, 저축은행 2000억원, 여전 1000억원의 대출 증가세를 나타냈다.

금융위원회는 “가계대출은 7월을 정점으로 증가세가 점차 둔화되며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는 추세”라며 “가계부채 관리 강화방안을 차질 없이 시행해 가계부채 연착륙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