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EU 에너지 대란]

노르웨이 “석유·가스 확대”…동유럽·프랑스 원전 확대 움직임

  • 보도 : 2021.10.15 07:32
  • 수정 : 2021.10.15 07:32

노르웨이 “탄소배출 저감 동시에 석유·가스 산업 해체되지 않고 개발될 것”

프랑스·체코·핀란드 등 10개국 EU에 원전, 친환경 에너지로 분류할 것 요청

재생 에너지로 탄소중립 달성 한계 인식 커져…中도 석탄발전소 증설 결정

조세일보
◆…프랑스 벨르빌르-슈흐-르와흐의 원자력 발전소 <사진 로이터>
 
유례없는 에너지 위기에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재생 에너지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 노르웨이 노동당 연립정부는 탄소 배출 저감을 추진하는 동시에 석유·가스 산업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헝가리 체코 등 9개 동유럽 국가들은 프랑스의 원자력 확대 방안을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BBC에 따르면 이번 주 출범하는 노르웨이 노동당 연정은 2030년 이산화탄소 배출 감축 목표를 발표하며 이와 동시에 석유·가스 산업도 해체되지 않고 개발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르웨이 정부는 13일(현지시간) 발표한 정책문서에서 노르웨이의 탄소 배출 목표를 2030년까지 55% 줄이는 수준으로 상향했다면서도 녹색 에너지로의 이동은 점진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유럽 최대의 석유·가스 생산국인 노르웨이에서 석유산업은 수출의 약 40%를, GDP의 14%를 차지하고 있다.

이 같은 정부의 발표는 오는 31일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1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앞두고 발표됐다. 정부는 “기후정책은 도덕적이지 않아야 하고 공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유럽을 중심으로는 탈원전 정책을 전면 뒤집은 프랑스가 이끄는 원전 확대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 11일(현지시간) 프랑스, 체코, 헝가리, 핀란드,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폴란드,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루마니아 등 10개 국가는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에 원자력을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인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이들 10개 국가의 경제 및 에너지 장관 16명은 공동명의로 ‘원자력발전은 기후 변화와의 전쟁을 승리로 이끄는 최상의 무기’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작성했다.

이들은 최근 유럽의 에너지 대란을 언급하며 원자력이 “EU 국민을 가격 변동성에 노출되는 것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가격이 저렴하고 안정적이며 독립적인 핵심 에너지원”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원자력발전은 EU 역내서 생산되는 전력의 26%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기고문은 또한 “에너지 가격의 상승은 제3국에 대한 에너지 의존도를 가능한 한 빨리 줄이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천연가스 소비량의 43%를 러시아에 의존하고 있는 유럽에서는 천연가스 가격이 올해 600%나 폭등하고 10년 만에 최저 가스 비축량을 기록하는 등 연료 소비가 늘어나는 겨울이 다가옴에 따라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렇듯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전력수요로 에너지 가격이 전 세계적으로 치솟고 있는 가운데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재생 에너지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

내년 2월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서 푸른 하늘을 보여주겠다던 중국도 지속되는 전력난과 다가오는 겨울철에 대비해 결국 화력발전소를 증설하기로 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는 13일(현지시간) 오윤에르데네 몽골 총리와의 화상 회의에서도 “양국 간 석탄 교역 규모를 확대하자”고 촉구한 동시에 베이징 국가 에너지 위원회 회의 후 “국가의 에너지 자원에서 석탄의 지배적인 위치를 감안할 때, 석탄 생산 능력을 최적화하고 필요에 따라 석탄 화력발전소를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