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독일 정권교체]

‘친환경·디지털’ 독일 차기정부 신호등연정 “15일 협상 마무리 목표”

  • 보도 : 2021.10.13 07:14
  • 수정 : 2021.10.13 07:14

SPD·녹색당·FDP 신호등 연정 협상 “합의점 찾을 수 있을 것…논의 생산적”

코트라 “수소 경제·전기차 등 친환경과 5G·사이버 보안 등 디지털 전환에 초점”

조세일보
◆…자민당(FDP) ·녹색당·사민당(SPD)의 선거 포스터 <사진 로이터>
 
친환경 정책과 디지털 전환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전망되는 독일 차기 정부를 위한 사회민주당(SPD)과 녹색당, 자유민주당(FDP)의 신호등 연정 협상이 진행 중인 가운데 당대표들이 이번 주 15일까지 협상을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선거에서 1위를 차지한 SPD와 녹색당 그리고 친기업 성향의 FDP는 현재 함께 연립 정부를 구성할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볼커 비싱 FDP 사무총장은 세 정당이 이번 주 금요일까지 완전한 연립 정부로 이행하기 위한 근거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또 그는 4년 전 독일 총선에서 3자 연립 회담 결렬을 의식한 듯, 회담의 내용에 대해 함구하고 실제 협상 성공 여부에 대한 보장은 없다고 덧붙였다.

SPD와 녹색당은 이념적으로 가깝지만, FDP는 경제 및 재정 정책에 있어 견해차가 상대적으로 크다.

아르스 클링베일 SPD 사무총장은 “지난 며칠간의 회담 후에 우리가 노력한다면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15일까지 남은 이틀간의 협상에 대해 낙관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현재까지 논의는 생산적”이라며 “세 정당이 가장 멀리 떨어져 있는 분야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현재 세 정당의 신호등 연정 협상이 진행되며 SPD 총재인 올라프 숄츠 현 독일 재무장관의 차기 정부에 대한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코트라는 11일 '독일 총선 이후 시장 전망과 우리 기업 기회 요인' 보고서를 통해 신호등 연정 정당들의 경제·산업 정책을 분석한 결과, 독일 차기 정부가 친환경 정책과 디지털 전환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2035년까지 탄소 중립 목표를 내세운 녹색당이 환경정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SPD 또한 총선 과정에서 전기차 배터리 생산 및 재활용 촉진, 수소 경제 육성, 공공기관과 상업 시설의 태양광 설치 의무화 등을 내걸었다.

또한 세당 모두 총선에서 디지털 인프라 구축을 공약으로 내건 만큼 차기 정부에선 디지털 전환이 한 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SPD는 모든 가정에 1GB 이상 초고속 인터넷 공급을 약속했으며 녹색당은 행정 디지털화와 사이버 보안을 내걸었다. 자민당은 2025년까지 5G 구축과 ‘디지털 전환부’의 신설을 주장했다.

지난달 총선에서 사민당은 25.9%의 득표율로 16년 만에 1위를 차지했으며 메르켈이 속한 기민·기사당 연합은 24.1%를 득표해 역대 최악의 성적을 기록했다. 녹색당은 14.8%, 친기업 성향의 자민당(FDP)은 11.5%를 얻었다.

하지만 1·2위가 과반에 못 미치는 총선 결과로 인해 3당 연정이 불가피해진 상황. 정당색에 따라 (사민당·적, 기민련·흑, 녹색당·녹, 자민당·황)에 따라 사민당·녹색당·자민당(적·녹·황)의 신호등 연정이 기민련·녹색당·자민당(흑·녹·황)의 자메이카 연합이 가능했지만, 현재 신호등 연정 협상 성공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숄츠가 차기 총리로 한층 더 유력해진 상황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