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경찰청 국감...'대장동 특검 마스크'와 '정대택 증인 철회' 주고받은 여야

  • 보도 : 2021.10.05 17:22
  • 수정 : 2021.10.05 17:22

윤석열 장모와 법정 공방 중인 정씨..野 증인 신청 반발...1시간째 지연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에 여당 반발로 정회

조세일보
◆…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 등이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와 검은 리본을 가슴에 달고 입장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여야가 경찰청 국감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모씨의 옛 동업자였던 정대택씨 증인 채택을 놓고 공방을 벌이다 결국 정씨의 증인 채택이 철회됐다.

5일 서영교 행안위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13층에서 열린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정씨의 증인 채택을 의결했다.

이날 국감은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정씨의 철회를 요구하는 국민의힘 측의 반발로 국감이 예정시간을 약 1시간 넘긴 오전 11시 35분쯤 지연돼 열렸다.

국민의힘 측은 정씨가 윤 전 총장과 관련된 인물인 줄 모르고 증인 채택을 민주당과 합의했다가 뒤늦게 정씨의 증인 철회를 요구해서다.

앞서 민주당은 서울 송파구 스포츠센터 인수사건 관련자로 정씨를 증인으로 신청했고 국민의힘은 이를 수용했다. 정씨는 지난 2003년 송파구의 스포츠센터 인수 과정에서 얻은 투자수익금 53억원의 분배를 두고 민,형사 소송을 벌인 인물이다.

정씨는 윤 전 검찰총장의 장모 최씨와 18년째 법적 분쟁을 진행 중으로 고소,고발 관계로 얽혀 있다. 윤 전 총장과 가족 관련 의혹이 담긴 '윤석열 엑스파일'을 작성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야당이 증인 채택에 반발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씨는 지난 7월 정씨를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로 고소했고 정씨는 최씨와 윤석열 대선 경선 캠프 등을 명예훼손 혐의로 맞고소한 상태다.

경찰청 국감이 우여곡절 끝에 재개됐으나 국민의힘 의원들이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라는 문구가 적힌 마스크를 쓰고 나오자 여당 의원들이 반발해 여야 대립이 마스크 논란으로 옮겨붙었다.

국민의힘 측은 정씨 증인 철회를 조건으로 마스크를 바꿔 쓰겠다고 주장했다.

서 위원장은 국감을 잠시 중단한 뒤 여야 논의 끝에 정씨 증인 철회와 일반 마스크 교체 등 양쪽 요구를 서로 맞바꾸는 선에서 공방을 절충했고 이에 따라 국감이 재개됐다.

정씨를 증인으로 신청한 이해식 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감에서 "최씨가 요양급여 부정 수급 혐의로 과거 무혐의 불기소 처분됐다가 이후 법정 구속된 만큼 관련 경위를 질의하려고 했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반면 이영 국민의힘 의원은 "대장동 의혹 관련한 주장할 뿐 여당에 대한 보이콧을 하는 것이 아닌데, 왜 마스크를 벗으라고 하는 것이냐"며 맞받았다.

이날 경찰청 국정감사는 별다른 감사를 하지 못한 채 끝났다. 이날 국감에는 서영교 위원장을 비롯해 22명으로 구성된 행안위 위원, 김창룡 경찰청장, 남구준 국가수사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