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대장동 사태 여론조사] 

[뉴스핌] 응답자 56.3% '특혜사업'...'공익사업' 24.7%

  • 보도 : 2021.09.29 13:00
  • 수정 : 2021.09.29 13:00

모든 성별·지역·연령서 '특혜사업' 우세...여야 모두 분노 커

민주당 지지층 26%, 호남·제주 44.7%도 '특혜' 지적

이재명 후보 지지층(n=350명)의 58.6%는 '공익사업' 응답

최근 정치권의 핵심 이슈인 성남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여ㅓㅅ론r조사 응답자의 과반 이상이 '특혜사업'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29일 발표됐다
조세일보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관련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6.3%가 '특혜사업'으로 인식한 것으로 29일 발표됐다.[출처=뉴스핌-코리아정보리서치 제공]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25일 이틀간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과반이 넘는 56.3%는 성남 대장동 의혹을 '특혜사업'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답했다. '공익사업‘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응답은 불과 24.7%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19.0%로 높게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 58%, 여성 54.6%가 '특혜사업'으로 인식했다. 반면 남성의 29.1%, 여성의 20.5%가 '공익사업'이라고 답했다.

전체 연령층에서도 대장동 사업을 '특혜사업'이라고 인식하는 비율이 높았다.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대장동 의혹을 '특혜사업'이라고 응답한 답이 50%를 넘었다. 40대는 '특혜사업'이라는 응답이 45.5%였다.

지역별로도 모든 지역에서 '특혜사업'이라는 인식이 높았으며 특히 민주당 지지층이 두터운 광주·전라·제주 지역에서도 44.7%가 이를 ‘특혜사업’이라고 응해 눈길을 끌었다. '공익사업'이라는 응답은 34.1%이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상당수도 ‘특혜사업’이라고 인식하고 있는 등 대장동 의혹은 야당 뿐 아니라 여당 지지층 사이에서도 분노를 샀다.

민주당 대선후보 적합도 문항과의 교차분석을 통하면 당사자인 이재명 후보 지지층(n=350명)의 58.6%가 '공익사업'이라고 응답했다. 그러나 이 후보 지지층 중에서도 17.3%는 이를 '특혜사업'으로 인식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도 24%로 높았다.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인 이낙연, 추미애, 박용진, 김두관 후보 지지층에서는 공익사업 보다 특혜사업으로 인식하는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자동응답 방식(100%)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4.1%이고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1년 8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연령·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