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제76차 유엔총회]

文대통령 "유엔, 한반도 평화 정착 지속 협조해달라"

  • 보도 : 2021.09.21 08:27
  • 수정 : 2021.09.21 21:02

유엔 사무총장 "올해 남북 유엔 동시가입 30주년...관계 개선 계기되길"

靑 "유엔 사무총장과 6번째 회담...한·유엔간 협력 관계 한층 더 강화"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 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한 유엔의 지속적인 협조와 성원을 요청했다.[사진=청와대]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유엔의 지속적인 협조와 성원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면담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해 온 데 대해 사의를 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이에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 30주년을 맞은 올해가 남북관계 개선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한 뒤, 앞으로도 한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오는 12월 유엔 평화유지장관회의를 개최해 사무총장의 핵심 추진 의제 중 하나인 평화유지활동(PKO) 강화에 기여하고, 국제사회의 코로나19 회복, 기후변화 대응,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적극적으로 역할을 이행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이에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한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한국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을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구테흐스 사무총장이 이날 오전 유엔 총회 계기 '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 회의(SDG 모멘트)'에 방탄소년단(BTS)이 함께할 수 있도록 지원해 미래세대와 소통하는 노력을 보여준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

이번 면담은 문 대통령과 구테레쉬 사무총장 간 여섯 번째 회담으로, 한반도 평화 구축 및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사무총장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한-유엔 간 협력 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