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화천대유 의혹]

이재명 "캘수록 국힘 게이트"…“단 1원이라도 취했으면 후보 사퇴”

  • 보도 : 2021.09.19 18:03
  • 수정 : 2021.09.19 18:03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9월 18일 오전 광주 남구 한 미혼모 시설을 방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재명 경기지사는 19일 광주MBC가 주최한 민주당 대선경선 토론회에서 '화천대유 특혜의혹‘과 관련, “부정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를 사퇴하고 공직도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 이재명 후보 선대위 “캐면 캘수록 국민의힘 게이트”

이에 앞서 19일 이재명 후보 선대위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동산 개발업자들과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전현직 관계자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얽혀있다는 사실이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 사건이 국민의힘 게이트임이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 선대위는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이 나서서 LH(한국주택토지공사)에게 이권이 보장된 사업을 포기하라고 강요했다. 2009년 10월9일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LH는 민간회사와 경쟁할 필요가 없다’고 말한 다음 날 이지송 LH사장이 ‘민간과 경쟁하는 부분은 폐지하겠다‘는 기자회견을 가졌고, 같은 달 20일 신영수 당시 한나라당 의원이 LH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포기하라고 압박해 이듬해 LH가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을 철회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는 성남시장에 당선되면서 이 수상한 사업변경을 지적했고, 그리고 당시 한나라당 의원과 관련된 비리가 드러났다. LH를 압박한 신영수 의원(한나라당)의 동생이 수억대 뇌물을 받는 등 ‘대장동 로비사건’으로 LH 간부 등 6명이 구속되고 9명이 기소됐다”고 설명했다.

선대위는 또 “이재명 후보는 민간사업자가 개발이익을 100% 독식할 뻔한 것을 막고 성남시민에게 5503억 상당의 이익이 환수되도록 했다. 특혜를 준 것이 아니라 특혜를 환수한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창현 의원이 천화동인의 투자자들을 나중에 알게 되면 깜짝 놀랄 것이라면서, 이재명 후보와 가까운 사람이라고 주장했는데 이는 허위사실”이라고 말했다.

선대위는 “오히려 국힘의 신영수 전 의원 동생과 관련된 민간개발업자들, 국힘의 곽상도 의원 아들, 국힘의 원유철 전 의원이 각각 투자자이고 직원이었고 고문이었다는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며 “캐면 캘수록 국민의힘 게이트임의 근거가 줄줄이 딸려 올라오고 있다. 화천대유의 실질을 파 보니 이재명이 아닌 국민의힘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사건은 국민의힘 부패세력과 토건세력이 이재명 후보에게 일격을 당하며 부동산개발 사업권을 빼앗겼다가, 금융기관의 외피를 쓰고 다시 나타난 ‘국힘 게이트’”라고 말했다.

또한 “(수사기관은) 즉시 대장동을 둘러싼 ‘국힘 게이트’를 수사해 가짜뉴스에 철퇴를 가해주시라”고 촉구했다.

이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거짓을 이야기한 국힘의 장기표 전 후보, 김기현 원내대표, 윤창현 의원에게는 그에 합당한 법적인 책임을 엄히 묻겠다”고 말했다.

◆ 강민국 “이재명 본인이 받겠다는 수사, 민주당과 수사기관은 협조하라” 

국민의힘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19일 ‘이재명 지사 본인이 받겠다는 수사, 민주당과 수사기관은 협조하라'는 논평을 내놨다.

강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재명 지사의 ‘대장동 택지개발사업’ 특혜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논란의 회사는 거액의 배당금뿐 아니라 부지를 수의계약으로 사들이면서 별도 수익까지 챙겼고, 이 지사의 선거법 위반 무죄 확정에 결정적 역할을 한 권순일 대법관은 이 회사 고문으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대장동 택지개발사업은 이재명 지사가 누구도 하지 못한 사업 방식으로 막대한 공공이익을 만들었다고 자화자찬했지만, 실상을 들여다보면 권력형 비리, 재판거래 등으로 얼룩진 비리백화점이자, 전대미문의 부패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줄줄이 꿰어 나오는 비리들로 국민적 공분이 커지는데, ‘제보 사주 의혹’에 전광석화처럼 달려들던 공수처와 검찰이 이번에는 잠잠하다. 중립성을 지켜야 할 수사 기관이 선택적으로 ‘여당 비호’와 ‘야당 흠집 내기’에만 수사를 개시하니 기가 찰 노릇”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당은 또 어떠한가. 이미 언론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진상규명을 촉구한 제1야당 원내대표를 ‘가짜뉴스 발원지’로 고발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국정 감사에서는 관련 증인을 모두 거부하며 ‘이재명 감싸기’에 나서고 있다”며 “신속한 수사와 국회 차원의 감사로 명명백백히 실체를 밝혀내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