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조국, "현직이었다면 탄핵…윤석열 '장모 변호' 의혹 맹비난"

  • 보도 : 2021.09.14 11:07
  • 수정 : 2021.09.14 11:07

조세일보
◆…조국 전 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윤 전 총장 장모 의혹' 대응 문건을 작성했다는 보도에 대해 현직이었다면 탄핵감이라고 비판했다. (조국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재직 시절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 장모 의혹' 대응 문건을 작성했다는 보도에 대해 탄핵감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조 전 장관은 14일 페이스북에 "2020년 3월 대검, 윤석열 장모 의혹 대응문건 작성." "2020년 4월 대검, 윤석열, 김건희, 한동훈에 대한 명예훼손 고발장 작성. 이게 다일리 없다."는 글을 올리면서 "현직이었다면 탄핵(검찰청법 제37조)되어 마땅한 제2의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썼다.

그는 "검찰은 대권을 꿈꾸는 총장의 사조직이 되었고, 검사는 사병(私兵)이 되었다"며 이렇게 일갈했다.

조 전 장관은 14일 세계일보의 "檢 내부망 기밀 이용 尹 장모 '변호' 정황.. 개인정보도 담겨"라는 보도 내용을 공유하면서 "대검이 이런 일을 하고 있었다"고 탄식했다.

이날 세계일보는 윤 전 총장이 검찰총장 재직 시절인 지난해 3월 대검찰청이 윤 전 총장의 장모인 최모씨가 연루된 각종 의혹 제기에 대응하기 위해 내부 문건을 만든 것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입수한 3쪽 분량의 문건에는 윤 전 총장의 장모 최씨가 직접 연루된 4개 사건과 그 밖의 관련 사건 등이 시간순서, 인물별로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인용된 한 법조계 관계자는 "기획 출신 검찰 인사가 작성한 문건으로 보인다"며 "검찰이 아니면 확인이 불가능한 팩트가 담겨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당시 윤 총장은 장모 관련 사건들에 대해서는 보고도 받지 않겠다고 밝혔는데 대검 차원에서 최씨의 변호인 역할을 수행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검찰이 검찰권을 사유화해서 야당과 언론에 대한 공격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본인과 가족에 대한 변호활동까지 나선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