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외국인의 코스피 투자, 안정성보단 성장성 선호"

  • 보도 : 2021.09.14 09:09
  • 수정 : 2021.09.14 09:09

한경연, '외국인 주식매매행태분석' 보고서
기업 성장성 1%p↑, 외국인 주식순매수 비율 ↓
"증시 활성화 위해선 규제완화·세제지원 필요"

조세일보
◆…한국경제연구원은 14일 '외국인 주색매매행태분석'이란 보고서를 통해 "외국인들이 투자를 결정할 때 가장 중요시하는 기업의 성장성을 높이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요구된다"고 주장했다.(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올해 들어 주식시장에서의 외국인 매도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외국인들은 국내 기업에 투자할 때 안정성보다 성장성을 더 선호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14일 '외국인의 주식매매행태분석과 시사점' 분석을 통해 기업의 성장성이 좋아질수록 외국인은 해당기업의 주식을 순매수하고, 반대로 안정성이 좋아질수록 외국인은 순매수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성장성 지표인 총자산증가율이 1%포인트 올라가면, 외국인주식순매수비율은 0.026%포인트 증가한다. 반면 안정성 지표인 자기자본비율이 1%포인트 증가하면 외국인주식순매수비율은 0.078%포인트 하락한다.
 
조세일보
◆…(자료제공 한국경제연구원)
한경연은 외국인순매수 지표(순매수비율, 순매수금액)가 KSOPI 및 그 변동성에 영향을 주는지의 여부를 분석했다. 분석결과 외국인 순매수비율과 KOSPI는 서로 영향을 주고받는 관계이고, 외국인순매수액은 KOSPI 변동성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확인했다.

외국인 순매수비율이 1%포인트 높아지면 코스피는 0.5% 상승하고, 외국인순매수액이 1조원 늘면 코스피 변동성은 5.4%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외국인의 주식순매수는 주가상승 및 주가변동성 감소로 연결돼 주식시장에 좋은 영향을 주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해석했다.
 
조세일보
◆…(자료제공 한국경제연구원)
최근 외국인들의 국내증시에 대한 매도공세가 지속되면서 주식시장이 약세를 면하지 못하고 있어, 개인투자자는 물론 기업의 직접금융을 통한 자금조달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가 있다. 올해 들어 유가증권시장에서의 외국인 주식시장 참여비율은 시가총액기준으로 1월 4일(개장일) 36.6%에서 8월 31일 32.6%로 감소했고, 주식 수 기준으로는 동일 기간 중 19.2%에서 18.3%로 줄어들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외국인의 국내 주식시장 참여 확대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기업의 성장성이 담보되어야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기업 규제개선과 세제지원 강화로 기업들이 적극적인 경영활동에 나설 수 있도록 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