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미국 8월 재정적자, 세수 증가로 15% 감소

  • 보도 : 2021.09.14 07:06
  • 수정 : 2021.09.14 07:06

코로나 지출보다 경제 회복 세수 증가가 더 빠르게 늘어

1년 전보다 15% 줄어든 1710억 달러

다만 연방부채 상한이 한계에 달해

옐런 "'채무불이행 우려, 채무 관련 법안 처리 촉구"

조세일보
◆…워싱턴 D.C.에 있는 미국 재무부 본부의 현판 (사진 로이터)
8월 미국 재정적자가 1년 전보다 15% 줄어들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는 코로나19 대유행 긴급 지출보다 경제 회복에 따른 세수 증가가 더 빠르게 늘어남에 따라 8월 재정적자가 1년 전 2,000억 달러보다 약 15% 줄어든 1,710억 달러라고 밝혔다.

로이터 집계 전문가 예상치는 1,730억 달러였다.

8월 세입은 지난해보다 20% 늘어난 2,680억 달러였으며 세출은 4% 증가한 4,390억 달러였다.

2021년 회계연도 11개월(2020년 10월 ~ 2021년 8월) 동안의 누적 적자는 2조7,110억 달러로 전년도의 3조70억 달러보다 10% 낮았다.

누적 세입은 18% 증가한 3조5,860억 달러지만 누적 세출은 4% 늘어난 6조2970억 달러를 기록했다.

재무부 관계자는 공공부채 한도인 28조4,000억 달러에 곧 가까워질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8일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의회가 연방 부채 상한을 늘리지 않으면 다음 달 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질 수 있다며 국가채무 관련 법안의 처리를 촉구한 바 있다.

옐런 장관은 민주당과 공화당의 상·하원 지도부에 보낸 서한에서 "가용한 모든 수단과 수중의 현금이 전부 소진되면 미국은 역사상 처음으로 상환 의무를 충족할 수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재무부는 구체적 추정을 제시할 수 없다"면서도 "최신 정보에 근거할 때 다음 달 모든 현금과 비상 조처가 소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국가채무 관련 법안 처리가 늦어질 경우 미국 경제와 세계 금융시장에 회복할 수 없는 피해를 줄 것"이라며 법안 처리를 촉구했다.

공화당은 바이든 대통령이 제시한 4조 달러 규모 예산안이 국가부채와 납세자 세금 부담을 키운다며 예산 규모를 축소하지 않는다면 국가채무 관련 법안을 처리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제공 로이터>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