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尹측 “조성은-박지원 만남 경악, 국정원 개입의혹 수사해야”

  • 보도 : 2021.09.11 12:03
  • 수정 : 2021.09.11 12:03

조세일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강원 춘천시 금강로 국민의힘 강원도당에서 열린 언론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이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즉각적인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캠프의 이상일 공보실장은 11일 성명을 통해 “고발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박지원 국정정보원장이 보도가 이뤄지기 전 만났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 예비후보 제거에 정보기관의 수장까지 개입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떨칠 수 없는 만큼 이번 사건을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으로 규정하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노회한 정치인 출신인 박 원장과 과거 명의도용으로 가짜당원 급조 논란 등을 일으킨 조씨가 만나 무슨 이야기를 나눴는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공보실장은 “두 사람은 조씨와 뉴스버스의 접촉이 시작된 뒤인 8월11일에 만났고 이후에도 만남을 가졌다고 한다. 박 원장은 자주 만나는 사이라고 했다”며 “이번 공작에 박 원장도 관련이 있다면 엄청난 파문을 몰고 올 '박지원 게이트'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수처와 선거사범 수사권을 가진 검찰이 국민을 위한 기관이라는 의식을 조금이라도 가지고 있다면 박 원장과 조씨의 공모 가능성에 대한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며 “박 원장 휴대폰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즉각 실시해서 국민의 의구심을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실장은 “나라의 정보기관 수장이 수상한 시기에 조씨와 만남을 가진 만큼 불똥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튈 수도 있다”며 “대통령은 박 원장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