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검찰 고발사주 의혹]

공수처, 압수수색 집행 김웅 의원과 오전부터 대치 중

  • 보도 : 2021.09.10 17:48
  • 수정 : 2021.09.10 17:48

손준성 검사 대구고검 사무실 등 압수수색 완료

공수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진행되지 않고 있다"

조세일보
◆…공수처가 10일 오전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핵심 전달자로 지목된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키맨'인 김웅 의원이 자신의 의원실을 압수수색을 하려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오전부터 대치하고 있다.

공수처 관계자는 10일 오후 브리핑을 열고 "김웅 의원실의 압수수색이 지금 현재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손준성 검사의 대구고검 사무실 압수수색 등) 대부분 끝났는데 김 의원실만 남았다"고 밝혔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오전 검사 5명 등 23명이 김 의원과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의 사무실과 자택 등 5곳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공수처 수사팀은 오전 9시 25분 국회에 도착해 국회 사무총장에게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근거를 통보하고 압수수색 허락을 받았다.

수사팀이 10시쯤 의원실에 도착해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자 김 의원의 보좌관은 "의원님이 협조해주라고 했다"고 말했다. 보좌관이 "변호인을 선임하겠느냐"는 물음에 "제가 다 위임을 받았다"라고 답했고, 수사팀은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수사팀이 의원실 컴퓨터 포렌식을 시작한 후 보좌진 컴퓨터 포렌식을 시작하려고 하던 차에, 김 의원이 도착해 '검사가 김웅의 허락을 받고 왔다는 식으로 말했는데 사실이 아니고, 검사가 영장을 제시하지 않았다'며 제지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공수처는 보좌관의 말을 듣고 압수수색을 시작했고, 보좌관 컴퓨터 압수수색은 영장대상에 정확히 기재돼 있어 영장 상 불법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이 읽어보겠다며 수사팀에 영장을 건네받은 후 소리 내 읽자, 검사가 '다시 달라'며 만류했고 국민의힘 의원들이 막아섰다"면서 "공무집행방해에 해당할 수 있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실체적 진실규명을 원한다면 검사들의 적법한 수사절차에 대해서 협조해달라"며 "어떻게 저희가 압수수색 영장 기재범위를 벗어나서 압수수색을 하겠나. 의원님들의 이성을 믿고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한편 공수처는 검찰의 고발수사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윤 전 총장과 손 인권보호관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공무상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등 4가지 혐의로 입건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