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백악관, 연방 실업수당 종료 하루 만에 연장 논의

  • 보도 : 2021.09.08 07:17
  • 수정 : 2021.09.08 07:17

"주 정부가 연장하고자 하면 협력할 것"

"모든 주가 같은 경제적 상황 아냐"

공화당, 실업자의 구직 의지 꺾어

조세일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사진 로이터)
미국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수당 지원 혜택이 지난 6일(현지시간)로 1년 반 만에 종료됐으나 백악관은 지방정부가 실업수당을 연장하고자 하면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방정부는 대유행하는 동안 실직한 수백만 명에게 매주 최대 300달러를 제공했다. 자격이 되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했던 사람도 혜택이 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주 정부가 취약 계층을 도울 수 있는 선택지가 있다며 "우리가 계속 지원을 할 것이란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백악관은 여러분이 필요로 하는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미국 구조 계획법'에 따라 주 정부와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화당은 6월 말 사상 최대인 1,010만 개 일자리가 있는 상황에서 실업자의 구직 의지를 꺾는다며 이 계획법에 반대했고 많은 주가 추가 연방 실업수당을 6월에 종료했다.

다만 추가 실업수당이 구직 의지를 꺾는다는 직접적인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

백악관은 주 정부가 실업급여 확대를 원한다면 경기부양법이나 다른 자금을 통해 함께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24개 주가 이미 혜택을 종료했다. 26개 주가 남았으나 모든 주가 같은 경제적 상황에 있는 게 아니다. 이 주들의 실업률은 3~7%, 평균 5%에 달한다. 거의 모든 주가 추가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월 취임 뒤 인프라 투자에 집중했으나 델타 변이 확산과 높은 물가, 노동력 부족, 원자재 부족 영향에 마주하고 있다.

미국 신규 고용은 지난 7월 105만3000명에 달했으나 8월엔 23만5000명으로 고꾸라졌다. 경제학자들은 72만8000명을 예상했다.

<제공 로이터>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