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검찰 고발사주 의혹]

김웅, 계속된 말 바꾸기 "손준성한테 자료받아 당에 전달한 듯" 

  • 보도 : 2021.09.07 16:20
  • 수정 : 2021.09.07 16:21

"뉴스버스 제보자를 국민의힘 사람이라고 해야하나" 의문
"제보자는 당 사무처 사람, 제보자가 조작 가능성도"
"6개월마다 휴대폰 바꾼다"

조세일보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7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검찰의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자료를 전달받아 당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검찰의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손준성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자료를 전달받아 당에 전달한 것 같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7일 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다만 지난해 총선 당시 모든 제보를 당에 넘겼으며, 내용을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때 손 검사로부터 연락이 왔고 전달한 것 같다"며 "당시 모든 제보들은 당에 넘겼고, 그냥 전달한 것 같기는 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제보 내용들을 확인하지 않고, 그냥 그대로 이 관계자에게 포워딩(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손 검사로부터 자료를 받아서 전달했다고 하더라도 이를 입증할 근거 자료는 현재 없다"며 메시지를 주고받은 대화창을 모두 폭파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는 일단 제보와 관련된 것들은 다 닫고 지우고 나온다"고 덧붙였다.

■ 김웅, "보안 문제, 6개월마다 휴대폰 바꾼다"

김 의원은 이날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는 "고발장 전달이 다 사실일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제보자가 조작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다른 가능성을 열어놨다.

그는 손 검사로부터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받아 당에 전했다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내가 받고 넘긴 게 아닌데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며 "제보자는 과거에 조작을 했던 경험이 많아서 인연을 끊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두번째 가능성은 (손 검사에게 고발장, 판결문 등을 전달받은 것이) 다 사실일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정말 기억이 안 난다. 내가 전달만 하는 게 무슨 죄가 될 수 있냐"며 자신의 책임을 부인했다.

특히 "뉴스버스에 제보한 그 사람이 누군지 밝혀지는 순간 제보의 신뢰성이 다 무너질 것"이라며 제보자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김 의원은 언론에서 공개된 고발장과 관련해서는 "저하고 관련이 없다"며 "(언론에서 공개된) 그 고발장 작성에는 저는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 저는 그런 식으로 안 쓴다. 제가 잡았던 포인트도 아니고, 일단은 서론 본론 결론 나가는 방식도 제가 쓰는 방식과 전혀 다르다"며 뉴스버스와의 첫 통화에서 자신이 초안을 잡았다는 발언을 뒤집었다.

그는 손준성 검사와 연락을 주고 받은 내역이 없나는 질문에 "휴대폰 확인하면 바로 나올 텐데 제보 들어오는 게 많아서 보안 문제로 나는 6개월마다 휴대폰을 바꾼다"며 의미심장한 발언을 남겼다.

■ 제보자는 당시 당 사무처 사람, 밝혀지는 순간 어떤 세력인지 알 것

김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는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는 당시 당 사무처 사람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을 모두 잡으려하는 것"이라며 "제보자가 밝혀지는 순간 어떤 세력인지 알게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제보자가 누구인지 안다며 "내가 (고발장을 당에 전달했다는 의혹에 대해) 기억 못하지만, (만약 보도가) 사실이면 (내가 전달한 고발장은) 1명만 받았다"고 말해 제보자를 확신하는 발언을 했다.

이어 "그때 텔레그램 메신저의 '손준성 보냄'이 같이 갔을 것"이라며 "정치권에서 제보자라고 의심 받았던 국민의힘 인사 2명, 변호사 등이 있었는데 모두 아니다. 내 마음 속엔 1명이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런데 그게 나중에 밝혀지면 재미있는 일을 알게 될 거다"라며 "그 사람이 밝혀지는 순간 어떤 세력인지 알게 된다"고 여운을 남겼다.

■ 최강욱, "김웅 검사 출신, 말 바꾸기는 형사처벌 유념하고 있는 것"

한편 김 의원의 말이 계속해서 조금씩 바뀌는 것에 대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김 의원은 검사 출신"이라며 "이건 범죄고 빼박이라는 걸 최초부터 아는 사람"이라고 분석했다.

최 대표는 "지금 이 사람의 지상목표는 공범관계에서 빠지는 것, 즉 형사처벌을 유념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짚었다.

이어 "(자신이) 직접 썼다, 썼다가 법률검토를 손 검사에게 맡겼다, 안 썼다, 메모만 했다, 전달만 했다, 고발한 건 모른다, 기억이 없다..."고 계속 말을 바꾸고 있다고 지적한 뒤, "'혓바닥이 너무 길다'는 표현이 실감나는 상황"이라고 비꼬았다.

한편, 이날 뉴스버스에 관련 의혹을 제보한 A씨는 대검찰청에 김웅 의원과 주고받은 메시지 등이 담기 휴대폰을 제출하고 공익신고자 신분으로 전환됐다고 뉴스버스가 보도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