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고승범, "가계부채,가상자산, 코로나 피해 지원이 당면 현안"

  • 보도 : 2021.08.31 15:28
  • 수정 : 2021.08.31 15:28

조세일보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 유투브 캡처]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이 ▲가계부채▲가상자산▲코로나19 금융지원 보완을 금융정책의 3대 현안으로 규정하고 이들 현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고 위원장은 31일 비대면으로 진행한 취임식에서 “당장은 인기가 없더라도 당면 현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금융정책을 담당하는 공무원들의 숙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계부채와 관련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테이퍼링과 글로벌 금리인상, 유동성 축소는 필연적인 금융・통화정책 정상화의 과정”이라며 “최근 1년반 동안 급증한 가계부채가 거시경제 및 금융시장 안정을 훼손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상자산에 대해서는 “가상자산 사업자가 신고절차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거래참여자에게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련 정보를 실시간 업데이트하고 이를 시장과 신속히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제적 정합성과 국민재산권 보호에 중점을 두고 관련부처 및 국회와 근원적 제도개선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고 위원장은 특히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에 대해 “소상공인에 대한 만기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 등 기존의 금융지원이 한계기업 구조조정을 지연시키고 성장잠재력을 훼손한다는 지적이 있다”며 “금융지원이 잠재부실로 연결되지 않도록 금융권 및 재정당국과 소통하며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시한을 두고 시행해 온 기존의 금융지원을 재차 연장하게 되더라도 그 내용은 수정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돼 향후 구체적 조치가 주목된다.

고 위원장은 취임식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코로나 19 금융지원의 재연장 여부는 추석 전에 결론을 낼 것"이라며 "특히 금융권에서 이자 상환 유예 조치 연장에 대해서는 문제점을 지적하는 만큼 이 문제는 금융권과 협의해 판단하겠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