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트럼프 또 피소 “극우단체와 공모해 의회 공격한 혐의”

  • 보도 : 2021.08.27 06:39
  • 수정 : 2021.08.27 06:39

지난 1월 미 의사당 공격사태에 대한 책임 혐의 관련 민간 소송 이어져

미 의회 경찰 7명 고소 “트럼프, 극우단체·정치공작원들과 공모…폭력사태 가능성 알았다”

트럼프 측 “헌법 1조 언론의 자유로 보호·당시 대통령 권한, 민법상 책임질 수 없다”

조세일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사진 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 1월 미 국회의사당 난입사태의 책임을 묻는 혐의로 또다시 고소됐다.

미국 의회 경찰 7명이 워싱턴 D.C. 연방법원에 제기한 이번 소송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극단주의 단체인 ‘더 프라우드 보이즈’와 ‘서약 지킴이(Oathkeepers)’를 포함해 로저 스톤, 알리 알렉산더 등 극구 정치공작원들과 공모한 혐의를 주장하고 있다.

고소인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폭력사태의 가능성을 알고 있었으며 지난 1월의 미 의회 의사당 공격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선거승리에 대한 인증을 중단시키려는 의도가 절정에 달한 사건이라고 밝히고 있다.

소송문은 “트럼프는 다른 피고인들과 협력하여 선거 결과를 불신하고 지지자들 사이에서 부정선거를 선동하기 위해 고의적이고 끈질기게 거짓 주장을 하고 부추겼다”고 제기했다.

이번 소송은 트럼프 지지세력을 상대로 국회의사당 공격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이어진 민사소송 중 가장 최근의 것이다.

트럼프 측은 에릭 스왈웰 민주당 하원의원이 제기한 비슷한 소송에서 자신의 행위가 미국 헌법 수정 제1조의 보호를 받는 언론의 자유이며 1월 6일 당시 대통령 권한 내에서 행동했기 때문에 미국 민법상 책임을 질 수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지난 1월 6일, 바이든 대통령의 승리를 인증하는 상·하원 합동회의가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를 부당하게 빼앗겼다고 주장하는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사건으로 중단됐다.

사건 당일 폭동 사태로 4명이 사망했으며 이 중 한 명은 진압하던 경찰의 총격 때문에 사망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들 100여 명 또한 부상을 입었으며 이후 진압에 참여한 경찰관 4명이 조사과정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제공 로이터>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