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대한항공, 2분기 매출 1.95조, 영업이익 1969억원 달성

  • 보도 : 2021.08.13 17:28
  • 수정 : 2021.08.13 17:28

- 지난해 2분기 대비 매출 16%, 영업이익 31% 증가

- 화물운송 증가로 지난해 2분기 이후 5분기 연속 흑자 기록

조세일보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1조 9508억원, 영업이익은 31% 증가한 1969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여객 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화물 수송 극대화와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으로 지난해 2분기부터 5개 분기 연속 영업 흑자를 달성했다. 

2분기 화물사업 매출은 1조 5108억원으로 역대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경기 회복 기대에 따른 기업의 재고 확충 수요 증가 및 해운 공급 적체로 인한 긴급 물자의 항공수요 전환 확대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여객기 운항 회복 지연에 따른 여객기 벨리(하부 화물칸) 공급 확대 부진으로 수요 대비 공급 부족에 따른 운임 강세도 지속 중이라고 밝혔다.

2분기 여객사업은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수요 부진 추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으며 국제선 전세기와 국내선 제주노선을 중심으로 수요 확보를 위한 노력을 진행 중이다.

하반기 항공화물 시장은 백신 접종률 증가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우려 상존에 따라 시장의 불확실성이 이어질 전망이지만 기업의 재고 확충 수요 및 경기 회복에 따른 IT·전자상거래 물량 수요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어 글로벌 네트워크 및 화물기, 화물전용여객기 등 가용자원을 최대로 활용해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하반기에는 항공여객 시장도 수요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회복 시기도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주요 취항국의 입국 제한 정책, 백신 접종 추이, 백신여권 도입 여부, 트래블 버블 확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