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8년간 월급 모아야 수도권서 '내 집' 산다

  • 보도 : 2021.08.13 13:21
  • 수정 : 2021.08.13 13:21

국토부, ‘2020년 주거실태조사’ 결과 발표
수도권 PIR 8.0배…모든 지역서 수치 상승
자가보유비율은 60.6%, 전년比 0.6포인트↓

조세일보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수도권에서 월급을 꼬박 모아 내 집을 사는데까지 걸리는 기간이 8년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내 집을 가진 가구의 비율(자가비율)은 1년새 소폭 줄었는데, 정부는 그간 발표했던 공급대책에 따라 비율이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13일 국토교통부와 국토연구원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표본 5만1000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도 주거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세일보
◆…(자료 국토교통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연소득 대비 주택구입가격 배수(PIR, Price Income Ratio)와 월소득 대비 월임대료 비중(RIR, Rent Income Ratio)이 각각 전년에 비해 올랐다. 

전국 기준으로 자가가구의 PIR은 5.5배(중위수)로 전년 5.4배보다 소폭 높아졌고, 임차가구의 RIR도 16.6%(중위수)로 전년 16.1%보다 올랐다. PIR은 월급을 받아 한 푼도 안 쓰고 꼬박 모아 집을 장만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의미한다.

특히 수도권의 PIR은 전년 6.8배에서 작년 8.0배로 올랐다. 수도권에서 월급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서 내 집을 마련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6.8년에서 8년으로 연장됐다는 것이다. 광역시에선 PIR이 같은 기간 5.5배에서 6.0배로, 도지역은 3.6배에서 3.9배로 각각 상승했다.

RIR의 경우 수도권은 20.0%에서 18.6%로, 광역시는 16.3%에서 15.1%로 내렸고 도 지역은 12.7%로 전년과 같았다.  

생애최초 주택마련 소요 연수도 작년 7.7년으로 전년(6.9년)에 비해 상승했다. 생애최초 주택마련 소요 연수는 2016년 이후 최대치다.
 
조세일보
◆…(자료 국토교통부)
자가에 거주하는 가구의 비율인 자가점유율은 작년 57.9%로 전년(58.0%) 보다 소폭 줄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50.0%에서 49.8%로, 광역시는 60.4%에서 60.1%로 낮아진 반면 도 지역은 68.8%에서 69.2%로 올랐다.

자가를 보유한 가구 비율인 자가보유율(전국 기준)은 60.6%로 전년 61.2%보다 낮아졌다. 국토부는 "올해 들어 공급 선행지표인 아파트 인허가·착공 실적 등이 증가하고 있고 그간 발표한 공급대책을 통해 충분한 물량이 추가 공급될 예정이기에, 자가보유율이 점차 상승할 것"이라고 했다.

주거복지 수준이 높아지면서 최저주거기준 미달 가구는 줄었다. 최저주거기준 미달 가구는 2014년 이후 5%대를 유지하다가 지난해엔 4.6%로 뚝 떨어졌다. 1인당 주거면적도 전년 32.9㎡에서 33.9㎡로 늘어났다. 전체 가구의 평균 거주기간은 7.6년으로 전년(7.7년)과 비슷했다.

한 집에 평균적으로 거주하는 기간은 지난해 7.6년으로 전년도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자가가구는 10.6년을, 임차가구는 3.2년을 거주했다.
 
조세일보
◆…(자료 국토교통부)
"주택구입자금 대출지원 필요하다"

전체 가구 중 주거지원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답한 가구는 40.6%였다. 필요한 주거지원 프로그램으로 '주택구입자금 대출지원'이 34.6%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전세자금 대출지원(24.5%), 장기공공임대주택 공급(11.6%) 순이었다.

점유형태별로는 자가가구 절반 이상이 주택구입자금 대출지원(57.6%)을 가장 필요한 주거지원책으로 꼽았다. 전세가구는 전세자금 대출지원(37.3%)을, 월세가구는 월세보조금 지원(33.8%)을 지목했다.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평가는 좋았다. 공공임대주택에 거주하고 있는 가구 중 94.4%가 "만족하다"고 답했는데, 이는 1년 전(93.5%)보다 소폭 오른 수치다. 만족하는 이유로는 절반 가까이 '저렴한 임대료(49.2%)'를 꼽았다.

국토부는 "그간 발표한 공급대책 등의 신속한 추진과 2025년까지 장기 공공임대주택 재고 240만호 확보(재고율 10%)를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공공임대주택은 중형평형(전용 60~85㎡)을 도입하고, 비주택 거주자 주거상향 사업 확대 등으로 더욱 촘촘한 주거 안정망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