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오피니언 > 칼럼

[홍재화의 무역이야기]

수갑을 차면 빨리 못 달리는 이유

  • 보도 : 2021.08.11 08:00
  • 수정 : 2021.08.11 08:00
조세일보
 
사람이 수갑을 차면 왜 달리지 못할 까? 팔을 못 움직여서 그렇다. 그렇다면 사람은 왜 두 팔을 움직여야 잘 걷고 뛸 수 있을까? 그리고 왜 오른발을 내디딜 때 왼팔을 움직여야 할까?

그 것은 몸의 균형을 유지함으로써 걸을 때 소비되는 에너지를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그림에서 보면 발의 근육과 신경이 몸의 반대쪽으로 연결되어 있다. 이 과정에서 버티는 힘을 만드는 엉덩이도 좌우로 흔들리게 된다. 엉덩이를 중심으로 발의 내미는 힘을 발생시키면서 이에 대한 반작용으로 상체를 비틀게 된다.

따라서 걸을 때 오른 발을 내밀면 엉덩이와 상체는 왼쪽으로 비틀려야 한다. 그리고 척추의 맨 윗부분에 달려있는 머리 역시 왼쪽으로 비틀리게 된다. 이는 상당한 에너지를 소모하면서 균형추의 움직임이 커서 다시 균형잡는 힘이 많이 사용된다.

그런데 등근육 신경과 연결된 팔을 흔들면서 상체가 비틀리는 힘을 소모시킨다. 팔을 고정하고 걸으면 고정하지 않았을 때보다 약 63%의 에너지가 더 소모된다. 팔을 앞뒤로 흔들면 63%의 에너지를 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그렇다면 63%의 에너지를 더 사용할 의향이 있어도 왜 빨리 달리지 못할까? 범죄자가 수갑을 찼을 때 쫒아 오는 형사에게 도망가기 위하여 전력을 다해 질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수갑을 찬 범죄자는 뒤우뚱거리며 빨리 달리지 못한다.

몸 전체의 균형이 맞지 않는 상태에서 마음을 빨리 달리며 인체의 안전에 문제가 생긴다. 넘어지거나 의도하지 않은 방향으로 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고를 방지하고 안전을 도모하기 위하여 ‘무의식 신경’이 빨리 달리지 못하도록 제동을 건다고 한다. 다시 수갑을 풀었을 때 무의식 신경은 다리 근육과 상체가 정상적으로 움직이도록 브레이크를 풀어준다.

이처럼 걷고 뛰는 것은 의식 신경과 무의식 신경이 서로 상호 작용하면서 살아있는 시스템으로 만드는 것이다. 의식 신경이 무언가를 하고자 할 때도 마음대로 자기 몸을 움직이지 못하는 것은 무의식 신경의 작용 때문인 것으로 추상할 수 있다.

생명은 입력을 알면 출력을 가늠할 수 있는 단순한 기계가 아니라는 것이다. 보이는 의식신경이 자기 몸에 글을 쓰는 것처럼 무의식 신경도 역시 글을 쓰는 데, 걷는 과정은 무의식 신경과 의식신경이 서로 영향을 주며 새로운 몸이 되는 과정이다. 홍재화 필맥스 대표 

홍재화 필맥스 대표

[약력] 중앙대학교 무역학과 졸업, 전 KOTRA 파나마무역관, 홍보부 근무
[저서] 무역&오퍼상 무작정 따라하기, 수출 더 이상 어렵지 않아요, 어제를 바꿀 순 없어도 내일은 바꿀 순 있다, 해외무역 첫 걸음 당신도 수출 쉽게 할 수 있다 등 다수
[홈페이지] http://blog.naver.com/drimtru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