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금융위, 공매도 반대 'K스톱'에 경고

  • 보도 : 2021.08.02 14:53
  • 수정 : 2021.08.02 14:53

조세일보
◆…사진=연합뉴스 제공
금융당국이 특정 종목에 대해 집중매수 시점이나 방법에 관한 정보를 공유해 매수를 독려하는 행위는 불공정거래 행위에 해당될 수 있다며 ‘한국판 게임스톱(K스톱)’을 향해 경고를 던졌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일 올해 2분기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주요 제재사례를 발표하면서 ‘특정 종목 집중매수 운동’과 관련된 유의사항을 배포했다.

이는 지난달 15일 개인투자자 단체 ‘한국주식투자자연합회(한투연)’이 공매도에 맞서기 위해 에이치엘비 종목 집중매수를 독려한 데 이어 오는 10일 본격적인 K스톱 운동을 예고한 데 대한 경고로 풀이된다.

금융위는 특정 상장증권의 주식을 미리 매수한 뒤 차익을 취득할 목적으로 집중매수 운동을 펼치는 행위는 자본시장법상 부정거래 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특정 주식에 대해 잘못된 소문을 퍼뜨리거나 거짓의 계책을 꾸며 주가를 인위적으로 변동시키는 행위, 상장증권의 투자에 대한 타인의 잘못된 판단을 유발하는 행위도 시장질서 교란행위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특정 세력이 주도해 상장증권의 매매를 유인할 목적으로 시세를 변동시키거나 시세를 변동시킨다는 말을 유포하는 경우 자본시장법상 시세조종 행위에 해당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위는 “금융당국 및 거래소는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해 면밀히 감시하고 있으며 위법행위가 발견될 경우 엄정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투연은 지난 1일 “당장 내일이라도 금융위 주관, 금감원 시행, 거래소 협찬의 ‘K스톱 운동에 대한 불법 여부 조사’가 대대적으로 펼쳐지기를 바란다”며 “다만 공매도 세력의 불법 시세조종 행위와 주식리딩방의 불법까지 조사하는 게 조건”이라고 맞받았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