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법인세 중간예납 신고가이드]

①'코로나 피해' 중소기업, 납부기한 11월까지로 연장

  • 보도 : 2021.08.01 12:00
  • 수정 : 2021.08.01 12:00

12월 결산법인 47.1만개 대상…전년比 2.3만개↑ 
상반기 수입 없다면 중간예납세액 납부의무 없어
코로나 피해 입은 중소기업 납기 3개월 더 연장

조세일보
◆…(조세일보 '세금신고가이드' 홈페이지 화면)
 
12월 결산법인은 8월 31일까지 법인세 중간예납세액을 신고·납부해야 한다. 다만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기업은 법인세 납부기한이 연장된다. 국세청은 방역 조치로 경영에 타격을 받은 중소기업에 대해 법인세 중간예납액 납부기한을 11월까지 연장했다.

1일 국세청에 따르면 올해 중간예납 대상법인은 47만1000개로, 1년 전(44만8000개)보다 2만3000개 늘었다. 법인세 중간예납은 기업의 자금 부담을 분산하고 균형적인 세수입 확보를 위해 기업이 납부할 법인세의 절반가량을 미리 내는 것을 말한다.

2021년도 중 신설된 법인이나 이자소득만 있는 비영리법인, 휴업 등 사유로 올해 상반기 사업실적이 없는 법인 등은 중간예납세액 납부의무가 없다. 직전 사업연도 기준 중간예납 계산액이 30만원 미만인 영세 중소기업도 납부의무가 면제된다.
 
경영상 어려운 법인엔 세정지원 혜택을
조세일보
◆…(자료 국세청)
 
방역 조치에 따라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법인은 납부기한을 최대 3개월 미룰 수 있다. 방역강화지역 내 소재하거나, 집행금지·영업제한 업종에 해당하는 중소기업이라면 납부기한이 11월 30일까지 연장(직권)된다.

납부기한 직권연장 대상은 7월1일부터 이달 31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 이상 적용된 지역이다. 7월 29일 현재 경상북도 상주, 군위,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청도, 고령, 성주, 예천, 봉화, 울진, 울릉 지역은 제외다. 유흥주점, 노래연승잡, PC방, 독서실, 식당·카페, 결혼식장 등 방역 조치로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 대상이 된 법인사업자도 세정지원 대상이 된다.

국세청은 코로나 여파로 매출이 급감한 관광업, 여행업, 공연 관련업, 여객운송업 등 피해법인이 납부기한 연장을 신청하면 적극 수용하기로 했다. 기한연장은 3개월 이내이며, 해당 사유가 소멸되지 않았을 땐 최대 9개월까지 추가 연장할 수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법인을 위해 적극적으로 세정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세무서 안 가도 됩니다" 홈택스·손택스서 신고 가능
국세청은 납세자가 보다 쉽고 편리하게 신고할 수 있도록 홈택스를 통해 다양한 신고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신고대상 법인은 국세청 홈택스, 손택스(모바일 홈택스 앱)을 통해 오늘(1일)부터 전자신고가 가능하다.

납세자들은 직전 사업연도 법인세의 2분의 1을 중간예납세액으로 납부하거나, 상반기 영업실적을 기준으로 중간결산해서 납부할 수 있다. 특히 신고대상 법인에 직전 사업연도 법인세 기준 중간예납세액을 자동계산 해주는 '미리채움서비스(직전 사업연도 산출세액, 공제감면세액 등 제공)'를 제공한다.

납부할 세액이 100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에는 납부기한이 경과한 날부터 1개월(9월30일, 중소기업은 2개월·11월1일)이 되는 날까지 분납할 수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