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오늘 민생경제장관회의 주재...'민생 챙기기'

  • 보도 : 2021.07.29 08:17
  • 수정 : 2021.07.29 08:17

34조9000억원 규모 2차 추경 신속 집행 및 철저한 방역 당부할 듯

그간 '확대경제장관회의'통해 경제전반 챙겼으나 '민생경제장관회의'는 처음

홍남기 부총리·권칠승·안경덕·권덕칠 장관 등이 관련 현안 보고 예정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충격 극복을 위한 대책을 논의한다. 아울러 2차 추경 신속 집행을 당부할 예정이다. 지난 4월 확대경제장관회의 모습[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민생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다. 코로나19 재확산이 심각한 가운데 경제충격 극복을 위한 대책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2시 30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민생경제장관회의가 열린다고 전날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그간 문 대통령은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며 경제전반에 걸친 대책 논의를 해왔지만 민생경제장관회의라는 이름으로는 처음 열리는 회의다. 코로나19로 충격이 큰 민생경제에 집중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회의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한다.

회의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경제충격 극복 및 민생안정 방안’을 보고한다.

이어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코로나 사태로 큰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방안을 보고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도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일자리 안정 대책을,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취약계층 지원 대책을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국회를 통과한 34조9000억원 규모의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한 신속한 집행을 각 부처에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추경 집행과 관련, "이제 추경을 집행하는 정부의 시간"이라며 "당장 절박한 소상공인 피해지원을 최우선에 두고, 최대한 준비절차를 단축하여 빠르게 지원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이번 2차 추경이 백신과 방역에 필요한 예산과 함께 소상공인의 경제적 피해를 두텁게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었고, 고용회복과 민생안정을 위한 지원 의지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생활치료센터 확충과 의료기관 손실보상 등 방역 관련 사업도 신속한 집행이 필요다. 국민 지원금과 상생소비 지원금도 시스템을 빠르게 구축하여 국민들께서 가장 필요한 시기에 지원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해 주기 달라"고도 주문했다.

덧붙여 "완전한 회복의 길은 아직 멀다. 코로나가 다시 확산되고,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되어 민생회복의 시간이 더욱 늦춰지지 않을까 염려도 크다"며 "이럴 때일수록 정부가, 국민의 삶을 지키는 버팀목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