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금융위, 가상자산거래소 위장계좌 14개 적발

  • 보도 : 2021.07.28 12:00
  • 수정 : 2021.07.28 12:00

검찰 등 수사당국에 계좌정보 제공

조세일보
 
금융위원회는 가상자산사업자들이 이용하는 금융계좌에 대한 전수 조사결과 14개의 위장계좌를 적발, 거래중단 조치를 내렸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입출금계좌 발급이 가능한 은행, 저축은행, 신협, 우체국 등 4개 업권 3503개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결과 이들 금융회사에 79개 가상자산사업자가 94개 집금계좌를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금융업권별로는 은행이 59개로 가장 많고 상호금융과 우체국이 각각 17개, 기타 1개 등이다.

금융위는 이 중 14개(은행 11개, 기타 3개)는 위장계좌로 확인돼 거래중단 조치를 취하는 한편, 검찰과 경찰에도 계좌정보를 제공키로 했다.

금융위는 특히 “금융회사들이 모르는 상태에서 PG(지급결제대행)사의 가상계좌나 펌뱅킹서비스를 이용해 가상자산의 집금과 출금이 이루어지는 사례도 있었다”며 금융회사와 PG사들에게 가상계좌 및 펌뱅킹서비스가 악용되지 않도록 주의를 촉구했다고 밝혔다.

금융위는 또 가상자산거래소 이름과 집금계좌 명의가 다른 경우 위장계좌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이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기존에 이용하고 있는 거래소에 대해서는 특금법상 신고(9월24일까지)를 제대로 진행하는지 지속적으로 확인할 것을 당부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