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윤희숙 "이재명씨, 기본소득 스스로 씹어먹고 있다"

  • 보도 : 2021.07.21 10:33
  • 수정 : 2021.07.21 10:33

조세일보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은 21일 "이재명 씨가 기본소득을 자기가 씹어먹고 있다"고 지적했다.

대권 도전을 선언한 윤 의원은 이날 초선 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여권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기본소득을 제1공약으로 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한 뒤 "(기본소득이) 너무 말이 안 되는 내용이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강연에서 이 지사의 직함을 생략하고 '이재명씨'로 호칭했다.

윤 의원은 "지난해 총선 참패 후 당 밖 논객들도 이재명씨가 얘기하는 기본소득이 대선 때 이슈가 될 테니 고집부리지 말고 기본소득을 하라고 했었다"며 "그런데 1년이 지난 다음 돌아보니 어떤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는 돈이 없는 당이다. 곳간 열쇠를 쥐고 있지 않다"며 "저 사람들(민주당)과 돈 주기 싸움을 하는 순간 100% 지는 게임"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대선 출마 배경에 "당의 전력이 극대화되기 위해서는 다른 후보들과 바람직하게 싸우는 게 돕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서로의 주장이 정면으로 부닥치면서 갈아서 개선해 가는 게 후보들에게 가장 좋은 방식"이라며 "앞으로 러닝메이트에 대해서는 생각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품격 있는 정당으로서 근사한 싸움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며 "정파적으로 공격하는 표 싸움은 제가 봐도 짜증 나는데 국민이 보기에 얼마나 짜증 나겠나"라고 했다.

윤 의원은 범야권의 지지율 총합이 범여권에 비해 낮아 선거 전망이 좋지 않다고 강조하며 "야권 전체가 가진 파이를 키워가는 방식으로 싸워서 전체가 다 매력 있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