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美국무부 "한미일 ‘3각공조’ 중요"...역사문제 속 협력 강조

  • 보도 : 2021.07.21 10:29
  • 수정 : 2021.07.21 10:29

"위안부 문제, 3자 관계 영향 미쳐선 안돼...국제적 우선사안 협력 계속돼야"

"美, 2015년 위안부 합의 환영...보다 생산적인 양국 관계 구축 의지의 한 사례“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과 한일 정상회담이 무산된 가운데, 미국 국무부가 한미일 3각공조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조세일보
◆…브리핑하는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사진=연합뉴스]
 
21일 미국의소리(VOA)방송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현지시간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 방일 무산 관련 논평 요청에 구체적인 답변 대신 "넓은 관점에서 강력하고 효과적인 미국과 한국, 일본의 3자 관계는 우리의 공동 안보와 이익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한일 양국이 갈등을 빚고 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질문에도 "3자 관계에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세 나라의 관계가 미칠 수 있는 분야에 대해 "자유와 민주주의 수호, 인권 유지, 여성의 권리 옹호, 역내와 세계 평화와 안보 촉진, 인도태평양 지역과 전 세계 법치주의 강화"라고 설명했다.

특히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역사 문제에서 치유와 화해를 도모하는 방향으로 협력할 것을 촉구해 왔다"면서 "블링컨 국무장관은 과거 부장관 시절 3자 관계에 대해 많은 시간 노력하고 살펴왔고, 이는 3자 관계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알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2015년 언급한 것처럼 미국은 한국과 일본이 맺은 위안부 합의를 환영했다"면서 "당시 합의는 보다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양국 관계를 구축하기 위한 의지의 한 사례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감한 역사적 문제를 다루는 과정 속에서도 역내와 국제적 우선사안에 대한 협력은 계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일 무산은 한일 정상회담 의제로 거론된 일본군 위안부 문제나 강제징용, 수출규제, 독도 영토 문제 등에서 진전된 합의를 이뤄내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더해 소마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의 문 대통령 비한 망언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도 정상회담 무산과 관련해 큰 아쉬움을 표하며 "상황이 이렇게 되었지만 양국 정상이 언제든 만나게 되기를 바란다"고 일본 정부의 전향적 태도 변화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수석은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어제 대통령께 마지막 보고를 드릴 때 그 자리에서도 대통령께서는 굉장히 아쉬움을 표현하셨다"며 "'실무적 협상은 계속 해나가자'는 표현이 아니라 '해나가라'고 강력하게 의지를 담긴 말씀을 하셨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