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국민의힘 “전력수급 불안정은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 때문”

  • 보도 : 2021.07.17 12:03
  • 수정 : 2021.07.17 12:03

조세일보
◆…임승호 신임 대변인과 인사하는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국민의힘이 17일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되면서 전력 공급 불안정에 대한 심각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며 “근본적인 원인은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 정책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임승호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각종 돌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서 10% 이상의 전력예비율이 유지되어야 하는데, 지난 닷새간 10%가 조금 넘는 전력예비율을 겨우 유지하고 있다. 지난 16일에는 전력예비율이 9%대까지 내려앉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는 20일부터는 ‘열돔’ 현상으로 인해 더위가 한층 심해져 전력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로 인해 전력예비율이 4.2%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고 말했다.

임 대변인은 “이처럼 불안정한 전력 수급의 근본적인 원인에는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 정책이 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임 대변인은 “산업부는 전력 수급의 불안정이 탈원전 정책과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추가 설치 및 운영에 차질이 생겨 대규모 정전 상태인 ‘블랙아웃’이 올 수 있다고 경고한다”며 “정부는 탈원전 정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지속가능한 에너지 정책을 수립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