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野, 文정부 집중공격..."방역 정치화한 아마추어 정권 탓"

  • 보도 : 2021.07.09 13:29
  • 수정 : 2021.07.09 13:29

김기현 "방역 정치화한 아마추어 정권의 무능 탓...추경, 방역대책 아닌 소비진작"

국힘 "정부, 오락가락 방역 완화 방침 혼란 일으킨 게 가장 큰 원인" 지적

안철수 "백신 확보와 접종 계획 필요...민노총 집회에 대한 태도 달라져선 안돼"

코로나19 재창궐로 정부가 12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를 최고 단계인 4단계로 격상에 대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방역을 정치화한 문재인 정부 탓'을 하며 집중 공세에 나섰다.
조세일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신규확진자 급등이 정부의 안일한 방역조치에 기인한 것이라며 정부여당을 강력 비판했다. 앞선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김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연일 신규 확진자 수 급등이 정부의 안일한 방역 조치에 기인한 것이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김 원내대표는 "무능한 문 정권의 잇따른 상황 오판으로 국민의 일상생활 회복이 불투명해지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적 방역사고(思考)에 기인한 방역 불감증이 재앙의 씨앗이 되고 말았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4차례 대유행 고비마다 방역을 정치적으로 악용한 아마추어 정권의 무능 탓에 '코로나 팬데믹' 아니라 '문데믹'의 깊은 수렁에도 빠져있는 상황"이라며 "4차 대유행의 공포가 엄습한 상황에 더불어민주당은 대책 마련은커녕 소비진작에 초점을 맞춘 추경 처리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지난 10월, 최근 방역 상황이 서서히 안정되고 있다고 했으나 이틀 뒤 3차 대유행이 시작했다"면서 "지난해 12월에는 긴 터널의 끝이 보인다 했으나 확진자 수가 600명대서 1000명대로 늘고 4일 뒤 비상상황이라고 말을 바꿨다"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2월에는 3월부터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개편 시행하겠다고 한 다음에 확진자가 급증했다"며 "신년 기자회견서 백신 접종 집단면역 시기가 다른나라보다 빠르다고 했는데, 예측이 불가능한 상황이 됐다"고도 꼬집었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정부가 코로나19 4차 유행 진입을 공식화했다. 방역 상황을 안정적으로 통제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인정했다"면서 "이번 4차 대유행은 정부의 오락가락 방역 완화 방침이 많은 혼란을 불러일으킨 데 가장 큰 원인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K-방역'을 자화자찬하며, 백신 접종이 조금씩 늘어나자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되고, 접종 완료 시 해외여행 등 방역 완화의 신호를 지속적으로 내보냈다"며 "‘신용카드 캐시백’, ‘6대 소비쿠폰’ 등 소비 확산을 위해 돈 뿌리기를 하려는 2차 추경 대책도 방역 대책과 엇박자를 내는 신호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락가락 방역 완화로 잘못된 신호를 준 것도 모자라, 유일한 대책인 백신 공급마저 실패하고 있으니, 이제 국민들은 누구를 믿고 코로나로부터 자신과 가족을 지켜야 할지 막막하기만 하다"면서 "정부는 백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는데 사활을 걸고 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조세일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민주노총의 불법집회에 대한 정부여당의 태도가 사뭇 다르다는 점을 강력 비판했다.[사진=연합뉴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전날 당 최고위에서 "조속한 백신 확보와 접종 계획을 통해 국민을 안심시키고, 지쳐 가는 자영업자, 소상공인과 국민들께 방역지침에 대한 사회적 합의와 준수를 끌어내는 리더십이 필요한 때"라고 일갈했다.

안 대표는 이어 "무엇보다도 방역 관리 기준과 지침의 적용, 그리고 공권력의 집행에는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어야 한다"며 "그래야 국민들이 정부의 지침을 믿고 협조할 수 있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지난 민주노총의 도심 불법시위와 관련해서도 "민주노총을 대하는 정부와 여당의 태도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너무나 다르다"며 "지난해 8월 15일 광화문에선 문 정권 규탄 집회가 예고되자 정부 여당과 친여 매체들은 한목소리로 집회 개최를 비난하고, 대통령 비서실장은 '광화문 집회 주동자는 살인자'라는 극언까지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4차 대유행이 더욱 심각해진다면, 그것은 정부와 민주노총의 책임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