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송영길 "수도권 거리두기, 선제적 강화 절대적 필요"

  • 보도 : 2021.07.07 11:02
  • 수정 : 2021.07.07 11:02

宋 "방역지침 위반, 무관용으로 강력 처벌해야"

김 총리 "2-3일 지켜보다 상황 잡히지 않으면 가장 강력한 단계 취할 것"

文대통령, 5일 "불법집회 등 방역지침 위반엔 단호한 법적 조치"지시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습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7일 코로나19 대확산 조짐에 "수도권 지역 거리두기를 선제적으로 강화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7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역대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한 것과 관련, "수도권 지역 거리두기를 선제적으로 강화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기준 신규 확진자가 6개월 만에 1천 명이 넘었는데 전체 확진자 중 수도권 비중이 90%에 가깝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초기에 (신규 확진자)1천 명 이하로 통제하지 않으면 나중에 통제 불능 상태로 확산할 수 있다"며 "고위험 시설을 집중 점검하고 방역지침 위반 사례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만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1까지 정부 중소벤처기업부 주최로 열린 '2021 대한민국 동행세일', ‘공연 쿠폰 발급’ 등 코로나 확산을 부추긴 것으로 지적받고 있는 정부의 내수경기 부양책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200명을 넘어선 것과 관련, "지난 겨울 3차 대유행 이후 최대 숫자"라며 "다시 한번 모든 역량을 코로나19 대응에 쏟아부어야 할 비상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시 일주일간 기존의 거리두기 체계를 유지한다"며 "만일 2∼3일 더 지켜보다가 이 상황이 잡히지 않으면 새로운 거리두기의 가장 강력한 단계까지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지난 5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방역위기 상황에서 주말 불법 도심 집회를 연 민주노총을 향해 "불법적인 대규모 집회 등 방역지침을 위반하는 집단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한 법적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경대응을 지시했다.

그러면서 특히 "서울을 중심으로 수도권 상황이 심각한 만큼 수도권 지자체들도 더욱 높은 책임감을 가지고, 수도권 방역망이 뚫리지 않도록 총력 대응해 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