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자영업자 금융지원제도 이렇게 활용해보세요"

  • 보도 : 2021.07.01 12:00
  • 수정 : 2021.07.01 12:00

금감원, 자영업자 지원제도 종합 안내

조세일보
금융감독원은 1일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한 금융지원제도를 종합 안내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창업을 준비하고 있거나 운영 노하우가 필요한 사장님에게 은행과 서민금융진흥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경영컨설팅을 제공한다. 은행 영업점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신청하면 창업절차, 상권분석, 자금조달, 마케팅·홍보, 세무·회계·노무 등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서민금융진흥원에서는 전문 컨설턴트가 서민금융 지원대상에게 경영진단과 사업 솔루션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는 자영업자 생애주기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받았다면 최대 2천만원 한도로 긴급 자금대출을 받을 수 있다. 집합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의 경우 최대 1천만원의 추가 대출이 가능하다.

서민금융진흥원은 맞춤형 대출상담 서비스와 미소금융 대출을 운영하고 있으며 '서민금융 한눈에' 사이트를 통해 관련 정보를 통합 안내한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상공인정책자금' 사이트, 지역신용보증재단은 '신용보증재단 중앙회'에서 지원 정보를 제공한다.

채무상환이 부담되고 연체가 걱정되는 사장님은 금융애로 상담센터를 찾으면 된다. 금융감독원 상담센터에서 중소기업·자영업자 지원제도에 대해 종합적인 상담을 제공하며 은행권 또한 금융애로상담반을 운영하고 있다.

모든 금융권은 9월 30일까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를 실시하고 있다. 은행권에서는 '개인사업자대출119' 제도로 일시적 자금난을 겪는 개인사업자에게 금융지원을 제공해 상환부담을 줄여준다. 신용회복위원회는 과도한 채무로 상환이 어려운 경우 상환조건을 변경해주고 신속채무조정, 프리워크아웃 등 연체기간에 맞는 채무조정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이외에도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을 통해 다양한 금융지식과 금융지원 제도를 확인할 수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지자체에서는 상권정보를 제공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