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증권

금감원 "특수관계자 거래는 객관적 증빙에 따라 회계처리해야"

  • 보도 : 2021.06.27 12:00
  • 수정 : 2021.06.27 12:00
조세일보
앞으로 모든 업종에서 재무제표를 작성할 때 특수관계자에 대한 수익 인식과 영업이익 및 영업부문 정보 공시에 유의해야 한다.

금융감독원은 2022년도 재무제표 심사 시에 중점 점검할 4가지 회계이슈를 사전 예고하고 내년중 대상회사를 선정하고 재무제표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특수관계자와 거래에 대해서는 객관적 증빙과 실질에 따라 회계처리하고, 관련 주석 요구사항을 기재할 의무가 강화된다.

금감원은 손익을 왜곡시키고 이를 은폐·축소하는 일을 막기 위한 것으로 수익인식모형 5단계를 적용해 수익을 인식하고 거래금액, 채권 잔액 등을 주석 사항으로 공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을 적정하게 표시하고, 영업부문 관련 주석 요구사항도 충실하게 공시해야 한다. 재무구조가 취약한 회사가 영업이익을 과대계상해 관리종목지정을 회피하는 사례를 막기 위해서다.

주된 영업활동에서 발생한 수익에서 매출원가 및 판매비와 관리비를 차감한 이익을 영업이익으로 표시하도록 했다. 주요 고객 정보 등 영업부문 공시도 중점 점검 대상이다.

실적 악화가 우려되는 업종이 손실을 과소계상하지 못하도록 종속·관계기업 투자주식 손상처리를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제조업, 도·소매업, 항공운송업, 정보서비스업 등이 대상 업종이다. 종속·관계·공동기업 투자주식에 대해 손상징후를 검토하고, 회수가능액 추정 등 손상평가를 합리적으로 수행해야 한다.

제조업, 건설업, 운수업에는 금융부채 인식 및 측정이 요구된다. 금융부채를 6개 범주별로 분류해 인식하고 적정하게 측정하도록 했다. 금융부채에서 발생하는 유동성위험, 시장위험 등 정보 및 관련 약정을 주석 사항으로 충실하게 공시해야 한다.

금감원은 기업들이 중점 심사 회계이슈를 참고해 재무제표 작성에 충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강조했다. 이어 기업 및 감사인을 대상으로 유의사항을 상세히 안내하는 등 교육과 홍보를 강화해 회계오류 방지 및 신중한 회계처리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