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미 연준 내 서로 다른 금리인상 견해…"2023년까지 반대"

  • 보도 : 2021.06.21 07:22
  • 수정 : 2021.06.21 07:22

완전 고용이 이루어질 때까지 금리 인상 반대

"700만 명 실업상태…완전 고용까지 시간 걸려"

조세일보
◆…미 워싱턴DC의 연방준비제도 건물 (사진 로이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내에서 기준 금리 인상과 관련해 서로 다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2022년 말부터 단기 정책금리를 올릴 수 있다고 하자 닐 카시카리 미니에폴리스 연은 총재는 최소한 2023년 말까진 0에 가깝게 유지해 노동시장을 대유행 이전으로 돌려놓아야 한다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카시카리 총재는 지난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치고 "미국인 대다수가 일하고 싶어 하므로 그들에게 일할 기회를 주고 싶다"며 "물가상승 기대치가 일시적이라고 보는 만큼 인내심을 가지고 완전 고용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카시카리 총재의 발언은 연준 내에선 소수 의견이다. 지난주 FOMC 의원 18명 가운데 11명은 최근 물가상승률이 가파르게 오르자 경제전망(SEP) 점도표를 통해 두 차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언급했다. SEP은 18명의 FOMC 위원들이 금리전망을 익명으로 제시한 표다.

카시카리 총재는 "SEP에서 금리 인상이 바로 나타나지 않는 이유는 완전 고용이 이루어지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물가상승은 경기 재개로 인한 것으로 공급망 병목 현상이 완화하면 진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인 약 700만 명이 실업 상태인 상황을 지적하며 "완전 고용까지는 아니더라도 대유행 전 상황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카시카리 총재는 연준이 월 1200억 달러 규모의 국채와 주택저당채권(MBS)을 언제 어느 정도 줄일지 논의한 것에 불만을 표하진 않았다.

그는 "(파월 연준 의장이) 매우 질서 정연하게 데이터를 바탕으로 논의하고 조정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연준이 자산매입을 줄일 때가 되면 2014년과 같이 움직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빠르게 MBS를 줄이더라도 뜨거워진 주택시장을 약간 냉각시키는 효과만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 금융위기 당시 3차에 걸쳐 양적완화를 추진한 연준은 2014년 1월부터 자산매입 축소를 시작했다. 경제 위기 이후 무너진 고용이 90% 가까이 회복한 시점.

카스카리 총재는 9월 이후 충분한 자료가 있어야만 노동시장이 변화했는지 판단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는 "가을 즈음이면 학교가 다시 문을 열고 코로나19 감염 우려도 작아지고 추가 실업 급여 프로그램도 끝날 것"이라고 말했다.

<제공 로이터>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