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종인 "윤석열 민심투어...과거 행태, 국민 짜증만 나게 할 것"

  • 보도 : 2021.06.18 05:00
  • 수정 : 2021.06.18 05:00

KBS '여의도 사사건건' 대담서 밝혀..."5월쯤 본인 입지 밝혔더라면 더 좋았을 것"

"윤석열, 국민 지지도를 어떻게 유지, 확장시키느냐가 가장 중요한 과제"

"제3지대에서 지지 확장하면 나중에 정당과 관계 설정될 것"

'40대 경제 전문가'에 대해선 "현재로서 정치권에서 아무도 없다" 단언하기도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은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그동안 사실은 자꾸 애매한 입장을 견지를 했기 때문에 일반 국민으로부터 상당한 빈축을 살 수밖에 없는 그런 처신을 하지 않았나, 이렇게 본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KBS TV '여의도 사사건건'과의 대담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그동안 자꾸 애매한 입장 견지해서 국민들로부터 상당한 빈축을 샀다"고 지적했다.[출처=KBS TV 여의도 사사건건 제공]
 
김종인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KBS TV '여의도 사사건건'에 출연해 "윤 총장은 정당과 관계없는 검찰총장 지위에 있으면서 국민의 지지를 받았기 때문에 그 지지도를 어떻게 유지, 확장시키느냐가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이 정당에 들어가느냐, 안 들어가느냐 그 문제를 논의하기 전에 자기가 어떻게 국민의 지지도를 잘 지켜나갈 수 있느냐는 이런 체제를 갖춰야 되는 건데 그러지 못해 국민들로부터 여러 가지 얘기가 나오고 있는 점을 지적한 셈이다.

그러면서 '유승민 전 의원 지적대로 간보기가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는 "본인의 의사가 어떤지는 정확하게 모르겠으니까, 본인 스스로가 생각이 나서 무슨 얘기를 하지 않는 이상은 내가 거기에 대해서 뭐라고는 얘기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라며 말을 아꼈다.

다만 "지금 현재 여러 사람이 대선의 물망에 있기 때문에 누가 확실하게 지금 내년도 대선에 출마를 해서 우리나라가 현안으로 가지고 있는 여러 가지 문제를 해결할 능력이 있는가, 하는 건 앞으로도 지켜보려고 한다"고 여전히 관심이 있음을 시사했다.

윤 전 총장이 비전으로 '압도적인 정권 교체 필요', '중도까지 아우르는 빅텐트'를 얘기를 한 데 대해서는 "최근에 와서, 어저께도 대변인이 발표한 걸 보면 내가 처음부터 그런 입장을 가지고서 했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건데"라며 "지금 최근에 어저께서야 그런 얘기가 나온 거다. 진즉 자기가 판단을 하고 결심을 했어야 되는 거"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제안한 5월 중순쯤에 확실한 입장을 천명을 했으면 지금의 본인의 입지가 훨씬 더 좋아졌을 거라는 점을 강조했다. 시기적으로 다소 늦은 감이 없지 않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는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않더라도 제3지대를 구성하면 경쟁력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내가 보기에는 지금 윤석열 총장 측에서 내세우는 그런 스탠스 자체는 본인을 위해서 나쁘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제3지대라고 하면 제3의 정당을 만든 것 같은 그런 생각을 하게 되는데, 지금 나타나고 있는 자기 지지 기반으로 해서 자기 주변을 싸고 있는 세력을 좀 확장해 나가고 그 지지가 유지되거나 더 확장이 될 것 같으면 자연적으로 나중에 정당과의 관계는 설정이 될 수 있을 거라고 본다"고 조언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이 향후 민심투어를 하겠다는 데 대해선 "옛날에 민심 투어한 사람이 한두 사람이 아니다"며 "지금 국민들이 너무나 현명하기 때문에 인위적으로 모양새 갖추기 위한 이런 행동들은 안 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본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시대가 바뀌었는데도 불구하고 과거와 같은 정치 행태를 계속 보여준다는 것은 국민들에게 짜증만 나게 하는..."이라고 조언했다.

김 전 위원장은 자신이 주장한 ‘40대 경제 전문가’ 대선 주자와 관련해선 "사실 40대 경제 전문가를 내가 찾으려고 많이 애를 써봤는데..."라면서 "지금 그런 사람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덧붙여 "노크를 해보는 게 아니라 나눠놓은 대로 내가 이렇게 전반적인 상황을 놓고 봐서 누가 그런 상황이 해당하는 사람이 있겠냐를 봤는데 정치권에서 찾을 수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고 재차 단언했다.

그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 전 총장에게 '8월 버스론'을 통고한 데 대해선 "제가 보기에 시간적으로 제약은 별로 없는 것 같다"며 "지금 국민의힘 내부에서 대선 출마자가 많이 나와서 거기에 같이 섞여서 대선 후보라고 거론되는 것 자체를 현재로서는 별로 달갑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