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지방세

"공동소유 주택 재산세, '지분'으로 과세기준 삼는다"

  • 보도 : 2021.06.17 10:10
  • 수정 : 2021.06.17 10:10

조세일보
공동소유 주택의 재산세를 산정할 때 소유자의 지분율에 따라 과세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추경호(사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지방세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행은 2인 이상이 소유하고 있는 주택의 재산세를 계산할 때 주택 전체가액이 해당되는 과표구간의 세율을 적용한 후 소유 지분별로 재산세를 나눠 내도록 되어 있다. 이러한 산정방식은 소유지분액보다 더 높은 과표구간의 세율을 적용받게 된다.

추 의원은 "재산세란 본인이 소유하고 처분할 수 있는 재산에 대해 과세하는 것이 원칙인데 지금까지 소유 지분과 상관없이 재산 전체가액에 과세해 소유지분액보다 높은 세율을 적용받아 왔다"고 지적했다.
 
조세일보
◆…(자료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실)
 
개정안은 먼저 주택의 소유자별 소유지분액을 나누고, 소유지분액이 해당되는 과표구간의 세율을 적용해 소유자별로 재산세를 내도록 했다. 소유한 재산 만큼만 세금을 부과하게 되면서, 사실상 낮은 세율이 적용된다.

예를 들어, 공시가격이 6억원인 주택을 2명이 절반씩 소유하고 있을 때 현행에 따르면 최고세율인 0.35%를 적용해 산출한 재산세 63만원을 소유자 2명이 각각 31만 5000원씩을 납부하지만, 개정안에 따르면 소유자별 소유지분액 3억원에 해당되는 세율인 0.2%를 적용 각각 18만원씩 납부하면 된다.

추 의원은 "소유지분 만큼만 과세해 본인 소유가 아닌 재산에 대한 세금을 납부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