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면세점도 회복 시그널…4월 판매 52%↑ 약 3년만에 최대

  • 보도 : 2021.06.08 07:42
  • 수정 : 2021.06.08 07:42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은 아직…의복·신발 등 준내구재 판매는 정상 궤도

yunhap
◆…인천공항 입국장면세점 찾은 이용객들 (영종도=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의 입국장면세점이 재개장한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이용객들이 면세점을 이용하고 있다. 2021.6.4 [공항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지난 4월 면세점 판매가 3년 만에 가장 크게 증가하면서 조금씩 회복 흐름을 나타내는 모습이다.
 
8일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 4월 면세점 판매(불변지수 기준)는 1년 전보다 51.6%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18년 5월(54.6%) 이후 2년 11개월 만의 최고 증가율이다.
 
상품군별로 보면 면세점에서는 신발 및 가방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108.0% 급증했다.
 
화장품 판매도 37.9%, 기타상품은 173.0% 각각 늘었다.
 
4월 면세점 매출도 코로나 사태 이후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4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1조5천574억여원으로, 지난해 1월 2조247억원 이후 가장 많았다.
 
다만 면세점 판매 규모 자체는 여전히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4월 계절조정 기준 면세점 판매지수는 217.7로 코로나 발생 직전인 2019년 12월(314.3) 당시 지수를 크게 밑돌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4월 증가율이 높았던 데에는 작년 업황이 워낙 안 좋았던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했다"면서 "아직 면세점 판매가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고는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표는 소비 회복의 뉘앙스, 신호 정도로 해석할 수 있을 듯하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최근에는 승용차, 가전제품 등 내구재는 물론 의복, 신발, 가방 등 준내구재 판매도 늘어나면서 소비 회복의 온기가 점차 퍼져나가는 모습이다.
 
4월 준내구재 판매지수(계절조정)는 111.3을 기록해 코로나 이전인 2019년 12월(105.0) 수준을 웃돌았다.
 
비내구재 판매지수 역시 115.0으로 2019년 12월(115.7)과 유사한 수준을 회복했다.
 
이에 힘입어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계절조정)는 120.5로 1995년 통계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비스업 생산도 2001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는데, 특히 4월 도소매 생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9.3% 증가해 2007년 10월(10.6%) 이후 13년 6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