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쿠팡, 해외직구 거래 데이터 관세청과 공유 한다

  • 보도 : 2021.06.07 17:39
  • 수정 : 2021.06.07 17:39

민관 협의회·자문단 구성해

거래정보공유 시범사업 추진

관세청·쿠팡, MOU 체결

사전검증 통해 통관체계 효율화

조세일보
◆…임재현 관세청장(왼쪽)과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오른쪽)가 7일 서울본부세관 회의실에서 통관체계 효율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관세청)
 
국내 최대 전자상거래 서비스 업체인 쿠팡이 해외직구 거래 데이터를 관세청과 공유하기로 협약했다. 관세청은 제공받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물류체계를 효율화해 통관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관세청(청장 임재현)과 쿠팡 주식회사(대표이사 강한승)는 7일 서울본부세관에서 전자상거래 통관·물류체계 효율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의 주된 목적은 민·관 협업체계 구성을 통해 급격히 진화·발전하고 있는 전자상거래 시장에 최적화된 통관·물류제도, 법령, 전산시스템을 설계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MOU 체결 내용에는 ▲체계개편 방향 자문 ▲범 민·관 협의체 구성 및 확대 ▲거래정보 공유 시범사업 착수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 가운데 거래정보 공유 시범사업은 전자상거래 기업이 주문·결제·배송 등 거래 데이터를 관세청과 공유하면 이를 사전검증 등에 활용하고 신속통관 혜택을 부여하는 데이터 협업절차다.   
■ 전자상거래 통한 직구 2년간 2배 이상 급증… 대책 수요↑

최근 전자상거래를 통한 해외물품 구매가 급증하고 거래방식이 다변화되면서 소비자와 관련 업계로부터 무역환경 변화에 걸맞은 새로운 통관체계에 대한 요구가 증대되어 왔다.

7일 관세청에 따르면, 해외물품 구매 건수는 지난 2018년 3227만건(27억7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6358만건(37억6000만 달러)으로 2년 동안 2배 가까이 늘었다.

관세청은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온라인 판매자를 통해 구매된 물품에 대해서는 세관검사를 최소화함으로써 신속배송으로 소비자 편익을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이날 임재현 관세청장은 "위험도가 높은 판매자를 통해 반입되는 불법·위해 우려물품은 집중 차단할 수 있도록 민·관 협업과 상호신뢰에 기반한 전자상거래 무역환경 조성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임 청장은 이어 "이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우리 기업과 소비자에게 친화적인 한국형 전자상거래 통관체계 구축을 위한 협업을 계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강한승 쿠팡 경영총괄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으로 변화하는 시대적 요구를 수용해 국민과 소비자에게 더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훌륭한 협업사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해외 주요국 관세당국도 이미 자국 전자상거래 기업과 민·관 협업체계를 구성해 전자상거래 수출입과 관련된 법령·제도 및 전산시스템 개편에 착수해 왔다.

미국 관세국경보호청(CBP)은 아마존·이베이 등 전자상거래 기업 및 유피에스(UPS), 페덱스(FedEx), 디에이치엘(DHL) 등 특송업체와 정보공유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중국의 관세업무를 담당하는 해관총서의 경우 알리바바그룹, 징동 등 주요 기업과 협업해 법제 개정과 시스템 구축을 지난 2018년에 완료하고 이를 세계무역기구(WTO), 세계관세기구(WCO) 등의 국제표준에 반영하기 위한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