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美국무부, 韓 '금강산 관광' 의지에 "남북 협력 지지…제재는 유지"

  • 보도 : 2021.06.02 10:12
  • 수정 : 2021.06.02 10:12

이인영 통일부 장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만나 '관광 재개' 의지 밝혀

"금강산 관광 정상화, 평양공동선언에 합의...적극적으로 이행해야"

"이산가족 면회소 등 관련 시설 개보수 작업 추진 용의 있어"

美국무부 "남북 협력 지지...한국 동맹과의 긴밀한 조율을 美 대북전략 중심" 견제

조세일보
◆…미국 국무부는 1일(현지시간) 한국 정부가 금강산 개별관광 추진 의지를 밝힌 데 대해 남북 협력에 대한 지지와 대북 제재 이행에 대한 의지를 동시에 드러냈다. 1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이 장관 집무실에서 만났다.[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한국 정부가 금강산 개별관광 추진 의지를 밝힌 데 대해 남북 협력에 대한 지지와 대북 제재 이행에 대한 의지를 동시에 드러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일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일(현지시간) 한국 통일부 장관의 금강산 관련 발언에 대한 논평 요청에 "미국은 남북 협력을 지지하며, 한국 동맹과의 긴밀한 조율은 미국의 대북 전략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유엔의 대북 제재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면서 "우리는 유엔에서의 외교와 북한의 이웃나라들과의 외교를 통해 그것들(대북 제재)을 계속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앞서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집무실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일행과 만난 자리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교류의 좋은 여건이 마련됐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개선되면 금강산 개별관광을 추진하겠다는 우리의 의지는 변함없이 분명하다"고 금강산 개별관광 추진 의지를 재확인했다.

이 장관은 이어 "금강산 관광 정상화는 (2018년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이미 합의된 사항"이라면서 "정부는 이를 변함없이 적극적으로 이행하여야 한다는 생각을 견지하고 있다"고 힘줘 말했다.

또한 "현재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어려움이 있지만 금강산이 열리면 이산가족 면회소 등 관련 시설 개보수 작업도 추진할 용의가 있다"며 "남북이 서로 만나면 더욱 발전된 정상화의 길을 함께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대화와 협력의 좋은 여건들이 형성되기 시작했다"며 "남북관계의 역할, 공간, 폭이 상당 부분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에 현 회장은 "저희도 기대가 크다"며 "남북관계가 잘 풀려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이 빨리 재개됐으면 좋겠다. 현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