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백악관, 공화당에 '인프라 법안 협상' 일주일 시한 내걸어

  • 보도 : 2021.05.31 06:04
  • 수정 : 2021.05.31 06:04

“의회 휴회 끝나는 내달 7일까지 방향 정해야 해”…“시간 무제한 아니다”

바이든 법안 규모 1조7천억달러까지 낮췄지만, 공화당 9천억달러 역제안…견해차 여전히 커

조세일보
◆…피트 부티지지 미 교통장관<사진 로이터>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인프라 투자 법안을 두고 공화당과 협상을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피트 부티지지 미 교통장관이 이에 대해 “영원히 지속할 수는 없다”며 일주일의 시한을 내걸었다.

로이터, AP통신 등에 따르면 부티지지 장관은 30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공화당과의 인프라 투자 법안 협상을 두고 “유익했지만, 영원히 지속할 수는 없다”며 “시간은 무제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제안한 애초 2조2천500억 달러(한화 2천500조 원)의 대규모 인프라 법안을 공화당이 반발하자 규모를 1조7천억 달러(한화 1천900조 원)까지 줄였다. 하지만 지난주 공화당은 이보다 더 낮은 9천280억 달러(한화 1천조 원)를 제안해 여전히 양당의 입장 차가 큰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부티지지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행동하지 않은 것은 선택 사항이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며 “일주일 뒤인 6월 7일 그들이 돌아올 때까지 우리는 명확한 방향을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6월 7일 미 의회는 휴회를 끝내고 복귀하는데 로이터통신은 이날까지 협상에 큰 진전이 없을 시 바이든 대통령은 민주당원들로부터 협상을 중단하라는 압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봤다. 

AP통신 또한, 이날 부티지지 장관의 발언을 두고 합의가 이날까지 이루어지지 않을 시 바이든 대통령이 공화당의 지지 없이도 행동에 나설 것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상원이 주요 법안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통상 60표가 필요하지만, 국가 예산과 관련할 시에는 예산조정권을 발동해 과반수의 찬성표만 얻으면 된다.

이 경우 민주당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캐스팅 보트를 행사해 과반의 찬성표를 얻어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하원과 달리 상원은 양당 의원들이 50대 50의 비율로 구성돼있다. 

현재 공화당 측은 도로, 교량 등의 전통적 인프라 투자는 찬성하지만, 복지와 교육 등에 대한 투자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같은 날 공화당 셸리 무어 캐피토 상원의원은 폭스뉴스를 통해 여전히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 법안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며 “물리적 인프라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인프라나 인적 인프라는 훌륭한 것이지만 이번 조치에는 포함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아직 초당적 협상에 대한 의지가 남아있다며 “양측이 아직 경기를 하고 있으므로 확실히 타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망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