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국회에 31일까지 김오수 청문보고서 송부 요청

  • 보도 : 2021.05.27 14:27
  • 수정 : 2021.05.27 14:27

국회가 청문보고서 송부하지 않을 경우 또다시 임명 강행할 듯

윤호중 "김오수, 총장 적임자", 국민의힘 '절대 불가' 방침 밝혀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국회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이달말까지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했다. 靑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오는 31일까지 송부해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오후 1시 50분경 인사청문회법 제6조제3항에 따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5월 31일까지 송부해 줄 것을 국회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열린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여야 의원들의 극한 대립으로 결국 파행에 이르렀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지난 26일 오전부터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청문회는 이날 오후 7시경부터 저녁식사를 위해 정회를 한 후 오후 8시 30분부터 속개할 예정이었으나 정회 직전 김용민 민주당 의원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간 갈등이 깊어지며 국민의힘 측에서 이에 항의하며 청문회장에 들어오지 않았고, 결국 청문회는 26일 밤 12시를 넘겨 자동 산회했다.  

국회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를 전날까지 대통령에 보내야 하지만 국회가 송부 기한을 넘기면서 대통령이 이날 국회에 청문보고서를 다시 보내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법무부 차관 재임 시절 중대 사건인 라임 수사 현안을 챙겼던 김 후보자는 차관 퇴임 후 자문변호사로 활동하면서 최소 4건의 라임, 옵티머스 관련 사건을 수임했다고 한다"며 "김 후보자가 검찰총장이 되면 라임, 옵티머스 게이트의 온전한 수사는 물 건너갈 것"이라고 임명 절대 불가 방침임을 밝혔다.

반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인사청문회가 파행으로 산회했다. 의원들의 고성과 물리력 행사까지 있었다니 개탄스러운 일"이라면서 "검찰개혁의 흔들림 없는 마무리를 위해 꼭 일해야 할 적임자"라고 청문보고서 강행처리 방침을 밝혔다.

문 대통령의 재송부 요청에도 국회가 청문보고서를 보내지 않으면 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 정부 들어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급 후보자는 32명에 달하고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