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오수 청문회 파행…윤호중 "고성에 물리력, 개탄스러워"

  • 보도 : 2021.05.27 13:25
  • 수정 : 2021.05.27 13:25

윤호중 "김오수 자질·능력 검증돼, 청문보고서 채택 협조해달라"

김오수 인사청문회, 김용민-유상범 언쟁 시작으로 파행, 자동 산회

민주 "사과 거부한 국민의힘, 파행 책임"…국민의힘 "청문회 다시 열자"

조세일보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의원들의 고성과 물리적 마찰이 있었다고 하니 참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사진=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전날 파행된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두고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인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어제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파행돼 산회했다"며 "의원들의 고성과 심지어 물리적 마찰이 있었다고 하니 참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이 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어제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이 오버(초과)돼서 보고서 채택이 불발됐다"며 "청와대로부터 재송부 요구가 오는 대로 우리 당은 청문보고서 채택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어제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을 충분히 검증했다"며 "김 후보자는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하며 검찰개혁을 묵묵히 뒷받침했다. 시대적 과제인 검찰개혁의 흔들림 없는 마무리를 위해 꼭 일해야 할 적임자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에 야당이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원내대표는 "(야당의) 무분별한 흠집 내기가 청문회 내내 있었지만, 김 후보자는 충분한 소명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조속히 검찰총장이 임명돼서 두 달째 공석인 검찰총장 자리를 메우고 검찰이 하루빨리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검찰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에서도 여야 합의를 통해 청문보고서 채택에 동참해 달라"며 "인사청문회에 대한 국회의 의무를 방기하지 않도록 야당에 초당적 협력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조세일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렸지만, 여야 의원이 언쟁하며 청문시한인 자정을 넘겨 자동으로 산회됐다. (사진=연합뉴스)
 
전날 열린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저녁 이후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과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 사이에 언쟁을 시작으로 파행돼 자동으로 산회됐다.

김 의원은 법조계의 전관예우 관행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유 의원의 녹취록을 재생하며 '대리수술 사망사건'의 은폐 자문 의혹을 꺼냈다. 검사장 출신인 유 의원이 변호사 시절 병원의 무면허 대리수술 사망사건에 관한 상담을 해주며 '서류상 기재된 의사를 매수해서 사건을 축소하자'는 취지로 제안했다는 것이다.

그러자 유 의원은 "사건을 선임하기 전 상담하는 단계에 불과했고, 이후 수임한 사건도 나중에는 사임했다"며 "이 같은 형태로 상대방 의원의 명예를 훼손하는 걸 앞장서서 한다면 앞으로 김 의원이 고소·고발된 것을 다 까발려도 받아들이겠느냐"고 항의했다.

이에 김 의원은 "국민의힘에서 먼저 시작했다. 김학의 사건 얘기하면서 국민의힘에서 '수사받을 사람이 여기 있다'는 식으로 저를 얼마나 많이 거론했나"라고 반박했다. 또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항의하자 "눈 그렇게 크게 뜬다고, 그렇게 똑똑해 보이지 않으니까 발언권 얻고 얘기해 달라"고 받아쳤다.

이후 야당 위원들이 회의를 정회하는 과정에서 여야 의원들 간 물리적 마찰까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남국 의원은 조수진 의원과 말다툼을 하는 과정에서 조 의원이 자신의 팔을 잡아끌어 멍이 들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의원이 서로 사과를 요구하며 인사청문회 속개에 합의하지 못하며 결국 청문회는 인사청문시한인 자정을 넘기며 자동으로 산회됐다. 민주당은 수차례 설득했음에도 사과를 거부했다며 파행 책임을 국민의힘에 돌렸고, 국민의힘은 청문회와 무관한 사안으로 동료 의원의 인격을 모독했다면서 청문회를 다시 열자고 맞섰다.

국회는 청문시한인 전날 자정까지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기 때문에 청와대는 국회에 기한을 정해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기한이 끝나면 보고서와 무관하게 김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