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 "美, 투자 인센티브 노력해 주면 우리 기업들 더 투자할 것"

  • 보도 : 2021.05.22 05:32
  • 수정 : 2021.05.22 05:32

美 상무부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

레이몬도 상무장관 "한국기업 요구하는 인프라, 적극 지원하겠다"

문승욱 "한미 양국 기업들, 상호 투자 활발히 해서 상호 시너지 낼 것"

최태원 "대미 투자 확대", 김기남 "반도체 공급망 확보 위해 적극 지원"

공영운 "내년까지 안정적 친환경차 생간기반 구축"

조세일보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미 상무부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이하 美 현지시간) "투자 인센티브, 예를 들면 전력과 용수의 안정적 공급 등 인프라와 소재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미국 정부가 노력해 달라. 그러면 우리 기업들이 더 많이 투자할 것"이라고 미국 정부에 요청하는 등 양국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경제·통상외교를 펼쳤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초청으로 미국을 공식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워싱턴 미국 상무부에서 열린 '한미 비즈니스라운드 테이블'에 참석, "오늘 논의가 발전되어 두 나라 사이에 더 많은 투자가 이뤄지고, 반도체와 배터리, 자동차는 물론 백신 파트너십 구축을 포함해 전 업종에 걸쳐 교류와 협력이 확산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이에 레이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은 "오늘은 한국과 미국의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의미 있는 날"이라며 "특히 백신, 반도체, 자동차용 배터리 분야에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혁신적 리더들이 모여서 협력을 공고히 하고 전 세계의 개발을 선도하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생산적인 토론의 자리"라고 설명했다.

레이몬도 장관은 그러면서 "한국 기업들의 투자에 대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한국 기업들이 요구하는 인센티브와 용수, 원자재 등 기반 인프라 지원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바이든 정부가 반도체 분야 500억 달러 대규모 지원 계획을 갖고 있으며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협조를 약속했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팬데믹을 겪으면서 글로벌 공급망의 취약성이 드러났고 디지털 전환에 따른 대응이 필요하다는 사실도 확인했다"며 "한미 양국 글로벌 기업들이 상호 투자를 활발하게 해서 핵심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공동 R&D 등 필수 협력을 활발히 하면 제조 역량과 혁신 역량이 서로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국 간 경제·통상·투자 분야의 긴밀한 협력 필요성을 감안, 대면으로 열린 오늘 행사에서 양국 기업인들은 다양한 의견과 계획을 제시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반도체, 배터리, 바이오를 모두 하는 기업을 이끌고 있다"며 "바이오 등 3대 중점 산업의 대(對)미 투자를 확대하고, 미국 사회와 시민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것으로 약속한다. 환경문제에도 중점을 두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IT산업 발전에도 대단히 중요한 반도체 공급망 확보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며 "굳건한 한미동맹을 통해 미국 기업과 동반성장하며 혁신에 활로를 찾겠다. 170억 달러 규모의 파운더리 투자를 계획 중이다. 이를 통해 양국 경제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은 "수소기술 확충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2025년까지 74억 달러를 투자해서 전기차, 수소협력,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내년까지 안정적인 친환경차 생산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운 LG솔루션 사장은 "LG의 미국 배터리 투자는 미국 배터리 산업의 역사"라며 "미국 연방정부에서 반도체와 같이 배터리 분야에도 적극적 지원을 요청한다. 핵심원료 소자 분야에 대한 지원책도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바이오 분야 위탁생산(CMO) 단일공장으로서는 세계 1위”라면서 “샌프란시스코에 R&D센터를 개설해, 양국 간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있는데, 바이오 분야에서 미국 기업과의 새로운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역시 “노바백스와 긴밀히 협력해 조만간 안정적인 백신 생산기반을 구축하겠다”며 “미국의 첨단 바이오테크 파트너십을 강화해, 바이러스로부터 인간을 보호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스티브 몰렌코프 퀄컴 최고경영자(CEO)는 “한국의 정보통신산업 발전 초기부터 한국과 함께해왔으며, 한국의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고 있는데, 미래에도 투자를 늘려나가겠다”고 밝혔고,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최고경영자(CEO)는 “한국에 기술이전, 생산 협정 등을 통해서 안전한 생산기반을 구축해 나가겠다”며 “원부자재 등의 원활한 공급을 위한 파트너십도 강화하겠다. 한국과 미국 정부의 지원을 바란다”고 양국 정부에 요청했다.

화상으로 참여한 에드워드 브린 듀폰 최고경영자(CEO)는 “EUV용 포토레지스트 등 반도체 소재 원천기술 개발을 위한 R&D센터를 한국에 설립하는 등 한국의 반도체 산업에 필수적인 소부장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투자를 약속했다.

역시 화상 참여자인 스티브 키퍼 GM인터내셔널 대표는 “LG와 최신의 배터리 생산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데, 그동안의 협력에 감사드린다”며 “한미합작을 통해 혁신적 솔루션을 구축해 새로운 시대의 전기차를 만들겠다”고 비전을 설명했다.

르네 제임스 암페어컴퓨팅 CEO는 “창업한 지 3년 반 된 젊은 기업이다. 어셈블리 테스트를 100% 한국에서 하고 있는데, 양질의 노동력으로 큰 성과를 내고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