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이재명 "경선 연기? 원칙대로 하면 가장 조용해"

  • 보도 : 2021.05.12 12:07
  • 수정 : 2021.05.12 12:07

임·박·노 3인방 자격 논란엔 "청와대와 국회가 적절히 판단할 것"

이재용 사면론엔 "의견 내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 직답 회피

부동산 정책엔 "총량 유지 확정 원칙 지키면서 형평성 지켜가야"

조세일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12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비주거용 부동산 공평과세 실현 국회 토론회에서 환영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일 더불어민주당내 대선 경선연기론 제기에 대해 "원칙대로 하면 가장 조용하고 합당하지 않나"라고 밝혀 연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여권 유력 대선주자 중 한명인 이재명 지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비주거용 부동산 공평과세 실현' 국회 정책 토론회에 참석한 뒤 만난 기자들이 경선 연기 주장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현재 민주당 당헌에는 대선후보를 '대선 180일 전'에 선출하게끔 되어 있으나 당내 친문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방역 등을 이유로 대선 경선 연기를 주장한 데 대해 이 지사가 공식적으로 경선 연기 반대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재명계 인사들은 이같은 대선 경선연기론에 대해 '11월에 코로나 집단면역이 되면 경쟁후보들이 이 지사를 추월할 수 있는 반격의 계기가 생길 것'이라는 기대감이 깔려 있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아울러 이들은 '대선연기론'이 당 내부 분열만 가중시킬 뿐 내년 대선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결과적으로 현재 이 지사의 지지율이 높은 상황에서 경선을 치러야 자신들에 유리하다는 점을 애둘러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또한 최근 부적격 논란이 불거진 임·박·노 3인방 장관 후보자 임명 문제에 대해선 "청와대와 국회가 국민과 당원의 힘을 잘 감안해 적절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서 "사면문제는 (대통령의)통치행위에 가까운 매우 정무적이고 고도의 정치적 판단이 필요한 영역"이라며 "대통령이 국민의 뜻을 존중해 합리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본다. 저 같은 사람이 의견을 내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역시 원론 답변을 내놓았다.  

이와 함께 현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선 "총량 유지 확장 원칙을 지키면서 구체적인 타당성과 형평성을 지켜나가는 것이 좋겠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기업 업무용 부동산, 개인 실거주용 주택 등 필수부동산에 대해선 부담을 최소화하고 지원을 강화하되, 비주거용 다주택에 대해선 금융제한을 강화하는 식으로 총량을 계속 확대해나가야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면서 피해나 억울한 부분에는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